평온의 숲으로이규현 지음

평온의 숲으로 표지

인생의 파도를 만난 당신에게
오늘, 다시 시작할 용기를 선물합니다

  • 출간일2018.10.24
  • 브랜드두란노
  • 책분야묵상
  • 페이지224p / 140*215(mm)
  • ISBN9788953132979
  • 원서명
  • 출간예정
삶의 격랑을 넘는 지혜

내려간 바닥은 다시 치솟아 오를 받침돌이 되고
바닥에서 경험한 두려움은 인생의 폭을 넓혀 준다

인생의 파도를 만난 당신에게
오늘, 다시 시작할 용기를 선물합니다


사람은 존재적으로 불안하다. 불안은 사람의 내면에 깊숙이 숨어 있다. 우리는 불확실성의 시대를 살고 있다. 미래를 불안하게 바라보며 사는 것은 괴로운 일이다. 불안한 미래는 단순히 미래의 문제만이 아니다. 현재의 자리가 불안하다는 증거다. 답은 과거에 있고, 현재에 있다. 행복한 미래를 위해 주어진 현재의 자리를 단단하게 만들어야 한다.

이 책의 글들은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가 서로 연결되어 있다. 과거와 직면하여 현재로 이어지는 불안한 고리를 끊고, 현재가 미래에 말을 걸어 평온의 숲으로 데려가려는 시도들이 있다. 이 책은 우리의 일상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소소한 일상에 렌즈를 갖다 대고 초점을 맞추면 흥미로운 이야기가 나온다. 그냥 지나칠 수 있는 것에서 의미를 찾아낼 때 기쁨이 있다. 삶의 풍경들, 일상의 작은 부딪침에서 인생의 답을 얻을 때가 많다. 잔잔하게 때로는 격랑의 파도처럼 가슴을 일렁이게 한다. 이 책은 매일의 작은 상황들 속에서 하나님이 주시는 삶의 지혜를 찾고 이를 통해 파도를 헤쳐 나와 평온의 숲으로 가는 길을 안내한다.


저자_이규현
이규현 목사는 사람들의 마음에 관심이 많다. 그는 사람들의 영혼을 세워 주고자 하는 애정 어린 열정을 갖고 있다. 그는 한 영혼의 소중한 가치를 가슴에 담고, 진실함으로 행하고자 애쓰는 따뜻한 사람이다. 사랑은 입으로만 하는 것이 아닌 대가 지불이 필요함을 누구보다 잘 아는 그는, 늘 세심한 눈길과 예민한 촉각으로 사람들의 필요를 살핀다.
우리의 인생은 바다와 같아서 격랑을 만나 허우적거릴 때가 많다. 사람은 존재론적으로 불안하다. 불안한 오늘은 불행한 내일을 만든다. 내일이 평온하기 위해서는 오늘을 단단히 무장해야 한다. 일상에 해답이 있다. 평범해 보이는 일상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무심코 지나치는 것에서도 행복을 찾을 수 있다. 저자는 소소한 상황 가운데 하나님이 주시는 삶의 지혜를 깨닫고 인생의 파도를 지나 평온의 숲으로 가도록 격려한다.
저자는 현재 수영로교회 담임목사다.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에서 신학을 공부한 뒤, 호주에서 시드니새순장로교회를 개척해 약 20년 간 사역했으며, 아시아언어문화연구소(아릴락, Asia Research Institute of Language And Culture) 이사장으로 섬기고 있다. 저서로 《영권 회복》, 《깊은 만족》, 《흘러 넘치게 하라》, 《까칠한 벽수 씨, 목사에게 묻다》, 《나는 상처를 축복이라 부르기로 했다》, 《묵상의 사람》(이상 두란노) 등이 있다.


목차
프롤로그_ 미래가 불안한 이들을 위하여

1부 과거에 직면하기_ 드러내면 치유가 시작된다
01. 불안, 길들여질 수 있는가?
02. 고통에 직면하기
03. 성공적 실패
04. 불안한 삶에서 벗어날 준비
05. 절대 모방 금지
06. 소유에 소유당하지 않는
07. 평범, 그 이상의 일상

2부 불안의 고리 끊기_ 변화의 시작
08. 인생이 바닥을 칠 때
09. 감정의 격랑에서 평온의 숲으로
10. 변질과 변화
11. 심플이 답이다
12. 너무 열심히 일하지 말라
13. 한 번도 가보지 않은 길
14. 개화

3부 마음 다스리기_ 일상의 신비를 발견하라
15. 사랑을 느낄 때
16. 사랑할 수만 있다면
17. 하루 한 번
18. 고갈과 채움
19. 익숙한 것을 낯설게
20. 지속하는 힘
21. 주목하고 있는 것

4부 오늘에 충실하기_ 넘어야 열리는 세계
22. 그릇대로 담긴다
23. 시선이 머문 곳
24. 작고 아주 사소한
25. 버리면 얻는 것
26. 벽은 넘기 위해 존재한다
27. 자기에게 맞는 보폭이 있다
28. 아름다움이 힘이다

5부 내일을 바라보기_ 다시 평온의 숲으로
29. 작고 평범한 것들의 가치
30. 사랑의 기술
31. 오늘 잘 사는 것
32. 생각의 부요
33. 브레이크 미학
34. 일과 일 사이에 잠깐 멈춤
35. 내일에 말을 걸다


본문 맛보기
거목(巨木)이란 키가 큰 나무가 아니라 뿌리가 깊은 나무다. 나무의 자존심은 키가 아니라 뿌리에 있다. 뿌리 깊은 나무는 바람이 불수록 더 단단히 땅속으로 들어간다. 뿌리는 어떤 일이 있어도 땅 밖으로 자신의 실체를 드러내서는 안 된다. 나무는 허영심을 가지거나 자신을 드러내려는 시위를 하지 않아야 한다. 바닥을 드러내는 순간 위기다. 바람이 불어야 나무의 뿌리가 얼마나 깊은지 안다. 작은 바람에도 뿌리가 뽑힌다면 묘목이다. 묘목에 무슨 자존심이 있을 리 없다. 얕은 강은 조금만 가물어도 바닥이 드러난다. 사람의 마음도 시련 앞에 서 보아야 깊이를 알 수 있다. 몇 푼 돈에도 마음이 흔들린다면 뿌리가 얕은 것이다. 누가 몇 마디 했다고 화를 내거나 펄쩍 뛰는 사람은 속이 훤히 들여다 보이는 유리 찻잔과 같다. 작은 칭찬에도 들뜨는 마음은 갈대와 같다. 무엇인가 유혹하는 대로 휘둘리고 흔들리고 무너진다면 바닥 인생을 살게 된다._59-60p

나의 내면을 일깨우는 순간은 누구에게나 찾아온다. 지식과 경험이 축적되다 보면 불현듯 떠오르는 영감이 있다. 피할 수 없는 그 무엇과 정면으로 맞닿을 때 무엇인가 솟구쳐 오른다. 미친 듯 살게 하는 힘을 느낄 때 주목해야 한다. 그때가 인생의 터닝 포인트(Turning Point)다. 나이가 들고 뇌세포는 줄어들어도 이해력이나 직관력, 삶의 통찰력은 더 깊어진다고 한다. 잠재력은 끝도 없다. 가능성의 세계는 죽을 때까지 닫히지 않는다. 살아 있다는 것은 기회다. 미지의 땅은 여전히 남아 있다. 내 주변을 바꾸려고 애쓸 필요가 없다. 나를 바꾸어야 한다. 한 번도 가보지 않은 길이 내 안에 있다. 나도 놀랄 ‘나’가 내 안에 있다. 하나님은 인간을 기가 막히게 만드셨다._89-90p

선택과 집중에 따라 행로가 달라진다. 선택은 어떤 것들을 버려야 가능하다. 모든 것을 움켜쥔 채 다른 것을 선택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덧셈보다 뺄셈이다. 뺄셈 없는 덧셈은 소리 없이 삶을 무너뜨린다. 삶이 갈수록 무거워진다면 삶은 나의 통제를 벗어나 있는 것이다. 그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무너진 인생이 많다. 불필요한 것을 줄여야 한다. 멋진 삶은 덧셈보다 뺄셈에 충실해야 한다. 많고 큰 것이 좋다는 신화에 설득당하지 않으려면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한다.
단순한 삶이 핵심이다. 단순해지려면 혁명적 결단이 필요하다. 뺄 것을 과감하게 빼야 한다. 자세히 보면 내려놓아야 할 것이 있다. 획득보다 포기의 용기가 있어야 한다. 아차 하는 순간에 삶이 무거워지기 때문에 수시로 정리해야 한다. 불필요한 것들이 중요한 자리를 차지하면 에너지의 낭비를 막을 수 없다. 버렸어야 하는 것을 힘겹게 끌고 다니는 것은 미련한 일이다. 포기는 빠를수록 좋다. 뺄셈을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 공백을 받아들이는 여유가 실력이다. 빼는 실력이 진짜다. 끌어모으는 것은 대부분의 사람이 다 하는 것이지만 버리고 나누는 것은 아무나 할 수 없다._164-165p

독자리뷰

  • 첫번째 리뷰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