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절함의 자리오지영 지음

간절함의 자리 표지

아픔과 눈물의 오늘, 갈릴리의 영혼들에게

  • 출간일2018.09.19
  • 브랜드두란노
  • 책분야믿음과성장
  • 페이지224p / 140*200(mm)
  • ISBN9788953132559
  • 원서명
  • 출간예정
아픔과 눈물의 오늘, 갈릴리의 영혼들에게

생생하게 다가온 예수님의 공감과 사랑
갈릴리는 성경에 자주 등장하여 한두 번 다녀온 듯한 동네이다. 갈릴리는 어부들의 치열한 경쟁이 있는 일터요, 성공과 실패가 있고, 가난과 번영이 공존하는 공간이었다. 정치인이 있었고 세리가 있었으며 홀로 아들을 키우는 어머니가 있었고 빈 그물을 보며 막막한 어부가 있었고, 끊이지 않는 질병으로 힘들어하는 외로운 여인이 있었다. 성경 속 갈릴리에서 예수님을 만나러 찾아온 사람들, 그리고 예수님이 만나 주신 사람들을 저자는 친절하게 소개한다.

저자 오지영은 무디신대원 중 한 해 단 한 명에게 주어지는 존더반 아카데믹의 ‘올해의 성서언어상’을 히브리어와 헬라어 두 개 모두 수상한 독특한 이력이 있다. 이를 토대로 성서 원문과 성서 시대적 배경 연구를 통해 누가복음 4-8장에 나타난 갈릴리의 시대적 상황과 갈릴리의 사람들이 생생하게 묘사되고 캐릭터화되어 전달된다. 빈 그물이 부끄러웠던 어부, 동네 사람들에게 따돌림 받고 죄인 취급받았던 나병 환자, 세리라는 딱지로 사람들에게 천대받았던 레위인, 회당에 들어왔지만 귀퉁이에 간신히 앉아 예배 드리던 손마른 자들이다. 저자는 “주님이 없으면 호흡할 수 없는 사람들, 주님이 이끌어 주시지 않으면 한 발자국도 걸을 수 없는” 갈릴리 사람들을 주님이 마주보아 주셨다는 데 주목한다. 이 지점에서, 갈릴리는 공간뿐 아니라 동네 어귀를 걸어다녔을 사람들에게서도 우리들의 모습이 투영된다.

고통의 오늘을 버티는 영혼들에게 주님이 오셨다
구원은 오늘, 그 간절함의 자리에서 이루어진다

단번에 수많은 사람을 감화시킬 능력이 있고, 더 넓은 세상에서 흥하고, 구세주인 것을 드러내야 하는 주님은 왜 갈릴리 사람들을 한 명 한 명 만나주셨을지 저자는 성경에서 답을 찾는다. 저자는 성서언어의 비전문가인 독자들이나 초급반의 실력을 가진 이들에게 성서 시대의 언어를 하나하나 가르쳐 주듯이, 예수님의 언어와 갈릴리의 사람들의 언어를 통역해 준다. 원문에 충실한 해석들은 곁들여지는 성서시대 배경과 성경 속 이야기들을 통한 깊은 묵상으로 나아가, 그들 옆에 조용히 앉아 울고 웃으며 주님의 이야기에 귀기울이게 한다. 그리고 머리를 넘어 마음 깊은 곳을 만지시는 주님을 보게 한다. 경쟁의 현장에서 실패로 낙담한 시몬을 만나 주셨듯, 예수님은 일터와 가정에서 절박함으로 나아간 우리도 만나 주신다고 저자는 말한다.

저자의 말처럼 “오랜 아픔의 땅에서 주님을 기다리고 있다면, 주님을 만나 영혼이 소생하기를 염원하고 있다면” 이 책을 읽으라. 돌아보면 누구 하나 손잡아 주는 이 없고 목놓아 울음 섞인 기도밖에 할 수 없는 시간들을 보내며 주님을 찾은 기억이 있다면, 성경의 이야기들이 왜 여전히 유효한지. 왜 그때 주님이 그 갈릴리에서 다양한 사람들을 찾아가 만나주셨는지, 지금 내 삶에 말 걸어오시는 주님은 내게 무슨 이야기를 하시는지 곰곰이 생각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우리의 일터와 삶의 터전 그 어디에서 주님은 가만히 우리의 이야기를 듣고 우리의 영혼을 소생시켜 주실 것이다. 그러니 그물이 비어 있다고, 혼자뿐이라고, 잦아들지 않는 파도에 떠내려갈 운명이라고, 이유를 알 수 없는 고난과 질병이 원망스럽기만 하다고 주님께 나아가자. 간절함의 자리, 바로 그곳에 주님은 우리가 나오기만을 간절히 기다리고 계신다. 갈릴리의 영혼들에게 그리 하셨듯이.


지은이 _오지영
시카고 무디 신학대학원(Moody Theological Seminary)에서 성서 연구와 더불어 영성 기초와 제자 훈련(Spiritual Formation and Discipleship) 과정의 목회학 석사 과정(M.Div)를 마쳤다. 무디 신학대학원 졸업생 중 미국의 저명한 기독교 출판사인 존더반 아카데믹(Zondervan Academic)에서 단 한 명에게 수여하는 2017년 ‘성서 언어 우수상’을 히브리어와 헬라어 두 부분에서 모두 수상한 바 있다. 미국 현지인 교회를 섬기며 말씀 연구, 중보기도 모임, 캠퍼스 국제 학생 복음 전파, 자폐 아동을 돌보는 사역 등에 관여하고 있다. 저서로는 《룻기 묵상 28일》, 《요나 묵상 31일》이 있으며, 역서로는 《어린이 큰소리 성경 Vol. 1-5》(이상 홍성사)이 있다. 가족과 함께 미국 미시간 주에 거주하고 있다.


차례
추천사
서문
프롤로그 만남을 기다리며

첫 번째 만남
비어 있는 그물을 손질하는 영혼에게
생명의 그물에 걸리다 눅 5:1-11

두 번째 만남
공동체에서 소외당한 아픈 영혼에게
주여, 원하시면! 눅 5:12-15

세 번째 만남
많은 것을 가졌으나 정작 홀로인 영혼에게
열린 식탁으로의 초대 눅 5:27-32

네 번째 만남
한 걸음도 내디딜 힘없는 영혼에게
오른손을 내밀라 눅 6:6-11

다섯 번째 만남
연약한 가운데 주를 바라보는 영혼에게
합당하오니 눅 7:1-10

여섯 번째 만남
자식을 잃은 어머니처럼 지금 통곡하는 영혼에게
‘지금’ 우는 자 눅 7:11-17

일곱 번째 만남
마지막 기회 앞에 전부를 드린 영혼에게
절대 후회하지 않을 일 눅 7:36-50

여덟 번째 만남
풍랑을 뚫고 주님의 명령을 따라야 하는 영혼에게
호수 저편으로 눅 8:22-25

아홉 번째 만남
어딘가에 묶여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는 영혼에게
집으로 돌아가라 눅 8:26-39

열 번째 만남
죽음과 질병에서 “달리다굼”이 간절한 영혼에게
야이로, 그를 깨우소서! 눅 8:40-56

에필로그 좋은 친구 여러분께 “카이레테!”
주(註)
참고 문헌


추천사
만남은 우리의 삶에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만남을 통해서 우리 자신이 빚어지기 때문입니다. 만남 가운데 아마 신앙만큼, 그리고 이 신앙이 기독교 신앙이라면 예수님만큼 중요한 분은 없을 것입니다. 이 책은 예수님과의 만남을 이야기하고 예수님과의 만남으로 친절하게 이끌어 줍니다. 가난한 자와 힘없는 자, 소외된 자와 죄인들을 찾아오셔서 공감과 사랑을 보여 주신 ‘갈릴리 예수’를 직접 만나시기를 바랍니다.
_ 강영안 미국 칼빈신학대학원 철학신학 교수, 서강대 명예교수

저자는 누가복음에 기록된 인물들을 통해서 예수 그리스도의 발자취를 추적하고 있다. 장면 장면마다 연약한 인생들을 구원하시는 예수님의 사역이 정성스럽게 그려진다. 저자의 친절한 안내를 따라가며 우리는 구원자 예수 그리스도를 생생하게 만나며 감탄한다. 이 책에는 저자의 깊은 경건과 아울러 몸이 상할 정도의 연구의 수고가 배어 있다. 이 책을 통하여 측량할 수 없는 예수님의 사랑이 독자들에게 잘 전달되기를 바라며, 하나님께서 영광 받으시기를 소망한다.
_ 김진옥 합동신학대학원 원문연구소 디렉터, 목사


본문 맛보기
절박함 가운데 드디어 나병 환자는 온전한 사람으로 살아갈 수 있는 통로를 찾았습니다. 그 통로는 오직 예수님이십니다. 그의 목소리를 들어 보십시오. “주여 원하시면 나를 깨끗하게 하실 수 있나이다”. 이것이 나병 환자의 기도입니다. ‘주님이 원하시면’이라고 시작하는 겸허한 기도입니다. ‘원하시면’이라는 말은 헬라어로 ‘델로’θε?λω: thel?입니다. 그냥 원하는 것이 아니라 깊이 유념하고, 기뻐하고, 즐거워하는 의지가 동반되는 동사가 ‘델로’입니다. _54-55쪽에서

죽음의 길을 걷게 될 그 발을 보며 여인은 미리 슬펐던 것은 아닐까요? 이제 여인은 그 발에 향유를 붓습니다. 여인은 거기서 행동을 멈추지 않습니다. 여인은 예수님의 발에 입을 맞춥니다. 그녀의 입맞춤은 형식상의 입맞춤이 아닙니다. 이것은 마음을 다하여 입을 맞추는 키스입니다. ‘카타필레오’καταφιλε?ω: kataphile?라는 헬라어 동사가 쓰였는데, 이는 유대인의 관례로서 입을 맞추는 것을 나타내지 않습니다. 인사치레로 입을 맞출 때는 그냥 ‘필레오’φιλε?ω: phile?라고 하면 됩니다. ‘카타필레오’는 깊은 사랑이 담긴 마음의 키스입니다. _141-142쪽에서

제자들의 표정이 굳어 있는 까닭은 막연한 두려움 때문은 절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막연함이 아니고 깊은 물을 건너가야 하는 구체적인 두려움이라고 여겨집니다. (중략) 더한 것이 있습니다. 오늘 예수님이 “건너가자”라고 말씀하셨을 때 그 어조가 사뭇 엄중했기 때문입니다. “건너가자”라고 하실 때 예수님은 헬라어 동사 ‘디에르코마이’διε?ρχομαι: dierchomai를 사용하셨는데, 이것은 그냥 건너가는 것이 아니라 ‘역경과 장애를 통과하고 끝까지 나아가다’라는 심도 있는 뜻을 지니고 있습니다. 장애물을 통과하며 건너가는 것. ‘디에르코마이’입니다. 갈릴리 바다 저편은 어떤 곳이기에 그럴까요? 예수님은 건너편, 남동쪽으로 내려가고 싶어 하셨습니다. _153-154쪽에서

예수님께 ‘손을 대는’ 행위. 과연 이것이 어떤 의미가 있기에 예수님은 급한 걸음을 여기서 멈추시고 이 여인을 필사적으로 찾아내려고 하시는 걸까요? 여기서 ‘손을 대다’라는 (중략) 동사 헬라어 ‘합토’α??πτω: hapt?는 ‘점화하다’라는 뜻이 있습니다. 불을 붙이는 행위가 들어가기 때문에 이 동사는 또한 ‘친밀히 만지다’, ‘붙좇다’, ‘묶다’, ‘간섭하다’, ‘개입하다’, ‘획득하다’라는 뜻까지 수용하는 단어입니다. 여인은 에워싸고, 밀고, 압박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예수님을 그저 살짝 만진 게 아닙니다…그녀는 있는 힘을 다해 꽉 붙들었던 겁니다. 생명을 붙들 듯. _194-195쪽에서

독자리뷰

  • 첫번째 리뷰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