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T세움
  • 2022.09.23(금)

김창무 목사의 묵상으로 여는 하루 - 하나님의 뜻과 인간의 계략-창세기 27:1-14

묵상하기

하나님의 뜻과 인간의 계략

이삭의 노년은 순탄하지 않았다. 젊어서는 어디를 가든지 하나님이 함께하셨고 사막에서도 샘을 팠던 이삭이었지만 노년엔 인간적인 방법과 처세로 곤경에 처한다. 

이삭이 늙어 눈이 보이지 않게 되었고 인지 능력도 떨어졌다. 

이제 아들에게 유산을 물려줄 시간이 되었고 자녀에게 축복권을 물려줄 때가 되었다. 여느 집안 같으면 축제의 시간이고 역사적인 날이어야 할 텐데 이삭의 집은 그렇지 못했다. 
우선 이삭은 장자 에서에게 이 모든 것을 물려 주고 싶었다. 이는 당연한 일이다. 누가 뭐래도 에서는 장자이고 이는 당연한 일이다. 

하지만 이삭의 아내 리브가는 달랐다. 둘째 아들 야곱에게 이 모든 축복권을 물려 주고 싶었다. 

왜 장자가 아닌 야곱에게 이 축복권을 주고 싶었을까? 리브가가 에서와 야곱을 뱃속에 넣고 있을 때 하나님이 나타나서 에서가 야곱을 섬길 것이라는 이야기를 해 주셨기 때문일 수도 있다. 또한, 에서 보다는 야곱이 엄마에게 더 살갑게 굴었을지 모른다. 

이삭은 에서에게 장자권을 주고 싶었고 리브가는 차자 야곱에게 장자권을 주고 싶었기 때문에 문제가 생긴 것이다. 

리브가는 이삭과 에서를 속이기로 마음을 먹는다. 야곱에게 만약 문제가 생겨 축복이 아닌 저주를 받으면 모든 저주는 자신이 지기로 하고 야곱을 에서로 속여 이삭에게 축복받을 작전을 짠다. 

남편과 에서를 속인 결과는 비참하다.

리브가는 이 사건 이후로 그렇게 사랑했던 야곱을 두 번 다시 만나지 못하고 죽는다. 야곱이 떠난 그 자리에 에서가 자기 어머니를 어떻게 대했을지 상상이 간다. 평생 남편의 원망을 들어야 했다. 

하나님은 리브가에게 야곱에게 장자 권을 줄 것을 말씀해 주셨다. 리브가는 가만히 하나님이 하시는 일을 보면 될 것이다. 그런데 그는 자신의 계략으로 하나님의 뜻을 이루려 했다. 

기도를 통해 하나님의 뜻을 묻고 하나님의 역사 하심을 기대해야 했지만, 그보다 자기 생각과 계략으로 문제를 만들었다. 

우리도 그럴 때가 있다.

하나님의 역사를 기다리지 못하고 내 생각을 앞세우고 인간적 방법을 먼저 구할 때가 있다. 

하나님은 합력해서 선을 이루시는 분이기에 반드시 하나님의 계획을 이루시겠지만, 인간적인 방법을 동원한 문제에 대해서 반드시 고난이 따른다. 

가장 힘든 것이 기다리는 것이다. 아무것도 안 하고 하나님의 뜻을 기다리는 것이 가장 힘들다. 그러나 하나님이 사인을 주시기 전까지, 하나님이 말씀하시기 전까지, 성령보다 앞서지 마라!

아무리 이것이 옳고 하나님의 뜻이 확실하다 할지라도 하나님의 지시가 있을 때까지는 경거망동(輕擧妄動)하지 말자!


본 묵상의 전개와 적용은 개인의 묵상과 적용이 아닌 묵상 가족을 위한 보편 묵상
과적용임을 알려 드립니다

네이버 밴드: 김창무 목사의 묵상으로 여는 하루
카톡 친구신청 및 묵상구독 : kidare2
유튜브 방송: 성깔TV "성경을 읽어 주는 남자’ 놀러 오시면 더 풍성한 신앙도움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https://www.youtube.com/channel/UCMNXAeHQci1o2eN0UygfYqw

김창무 한화교회 목사 CTS 방송설교, 네이버밴드: 김창무목사의묵상으로여는 하루 유튜브:성깔TV
댓글 0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