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두플러스와 함께 2023년을 준비하세요!

아름다운 사람은 저절로 만들어지지 않는다 스캇솔즈(SCOTT SAULS) 지음

아름다운 사람은 저절로 만들어지지 않는다 표지

 

  • 출간일2022.08.24
  • 브랜드두란노
  • 책분야
  • 페이지284p / 125*190(mm)
  • ISBN9788953142848
  • 원서명Beautiful People Don't Just Happen
  • 출간예정




아픈 인생에 건네는 깊은 위로


팀 켈러, 러셀 무어, 조니 에릭슨 타다 강력 추천!
영혼을 좀먹는 후회와 상처와 두려움,
이 기가 막힐 수렁에서
예수 복음은 우리를 어떻게 건져 내는가

저마다 후회와 상처, 두려움을 안고 힘겹게 남모를 전투를 치르며 살고 있다. 스캇 솔즈는 25년간 목회를 하면서 수많은 개인 및 공동체와 함께 힘든 시절과 상황을 뚫고 지나왔다. 저자도 불안과 우울증을 비롯해 후회, 상처, 두려움의 한복판을 지나왔고 또한 지나고 있기에, 예수님의 자비롭고 강하신 치유의 손길 아래서 회복 중인 미완성 작품으로 산다는 것이 무엇인지 누구보다 잘 안다. 그리하여 마음의 회복이 절실한 이 세대를 위한 책을 더없이 솔직하게 쓸 수 있었다. 넘어진 마음을 일으키고 이전보다 더욱 건강하게 되살리는 여정을 더는 미루지 말라. 고통이 우리 인생에 빚어내는 고귀한 아름다움에 관하여!

내 눈물 한 방울 허비하지 않으신다!
하나님을 부여잡고 모든 고통을 통과하는 법

이 책은 해묵은 과거에 마음의 발목이 잡혀 있는 이들이 감정의 짐을 털고 앞으로 나아가게 도와준다. 또한 예수 믿는다 하면서도 여전히 우울과 불안에 짓눌리며 어찌할 바 몰라 영적 가면을 쓰고 사는 이들이 전인적 신앙생활을 할 수 있도록 이끈다. 특히 버거운 고통과 시련을 만나 홀로 고립되어 있는 이들에게 하나님의 공동체로 나아오도록 힘과 용기를 북돋우고, 동시에 교회가 이런 이들을 어떻게 맞이하고 안아 줄 것인지 성경적으로 고민하게 한다.
하나님은 우리가 예수로 말미암아, 모든 후회, 상처, 두려움에서 자유로워지기를 바라신다. 그 자유를 찾고, 기쁨과 평안과 소망 가운데 다시는 아픔도 눈물도 없을 하나님 나라를 향해 발을 내딛으라!

◈◇ 이 책은 마지막 한 ‘장’(chapter)을 빼고는 모두 ‘프롤로그’로 구성되어 있다.
이것은 고통과 눈물로 가득한 이 땅에서의 삶은 ‘진짜 집’을 기다리는 시간이며,
‘일시적’일 뿐임을 보다 더 직관적으로 전달하고 싶은 저자의 작은 노력이다.


지은이 _스캇 솔즈(Scott Sauls)
미국 테네시 주 내슈빌 크라이스트교회(Christ Presbyterian Church) 담임목사. 뉴욕 리디머교회(Redeemer Presbyterian Church)에서 5년간 설교목사로 팀 켈러와 함께 사역하면서 배운 리더십과 비전과 신학을 담임목회 현장에서 꽃피우고 있다. 그의 목회는 단순히 교회를 보전하는 차원에 머물지 않고 세상을 품는다. 성도들이 교회 담장을 넘어 사회의 중요한 문제에 관심을 갖고, 사려 깊게 참여하며, 저마다 일터에서 믿음을 실천하고, 가난하고 소외된 사람들을 돌보도록 독려한다.
퍼먼대학교(Furman University)에서 경영학(B.A.)을 공부했고, 커버넌트신학교(Covenant Theological Seminary)에서 목회학석사 학위(M.Div)를 받았다. 훗날 커버넌트신학교에서 설교학을 가르쳤으며, 다른 저서로 《세상이 기다리는 기독교》, 《온유함으로 답하다》, 《선에 갇힌 인간, 선 밖의 예수》, 《리더의 눈물》이 있다. 사랑하는 아내 패티와 두 딸 애비, 엘리와 함께 살고 있다.
scottsauls.com
christpres.org

옮긴이 _정성묵
광운대학교에서 영어영문학을 전공하고, 현재 전문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2015년 문서선교협력위원회가 선정한 ‘올해의 역자상’을 수상했다. 《방해받지 않는 삶》, 《한 번에 한 사람》, 《슬로우 영성》, 《천로역정》, 《팬인가, 제자인가》, 《팀 켈러의 왕의 십자가》, 《엄마라고 불러도 돼요?》 등 다수의 역서가 있다.


차례
Ⅰ. 모두가 힘겹게 남모를 전투를 벌이고 있다
( 세월이 남긴 얼룩과 상처 마주하기 )

프롤로그 1. 후회와 상처와 두려움, 마음을 병들게 하는 3대 마수
프롤로그 2. 깊숙이 곪은 마음, 나을 수 있을까?
프롤로그 3. 종교와 자존감, 그 피곤하고 무익한 미로 속에서
프롤로그 4. 쓰러진 자리에서 예수 옷자락을 향해 손을 뻗다

Ⅱ. 아름다운 사람은 저절로 만들어지지 않는다
( 하나님을 부여잡고 고통을 통과하는 법 )

프롤로그 5. 날마다 등에 기름을 채울 때
프롤로그 6. 그분을 향한 찬송이 일상 깊숙이 스밀 때
프롤로그 7. 나도 저 사람도 ‘냄새나는 위선자’일 수밖에 없음을 인정할 때
프롤로그 8. 죄와 약함을 그대로 고백하되, 은혜로 나를 평가할 때
프롤로그 9. 격려와 질책이 공존하는 공동체 안에 있을 때

Ⅲ. 교회 안에 다시 ‘가식 없는 믿음’이 울려 퍼질 시간
( 아무도 홀로 고통당하지 않도록 )

프롤로그 10. 실로 경이로운 인생, 동시에 애처로울 만큼 덧없는 인생
프롤로그 11. 그 나라를 고대하며 애통하는 사람, 불평꾼과 다르다
프롤로그 12. 거짓 없는 삶이란 곧 눈물을 동반한 삶
프롤로그 13. 인생 가시, 도통 ‘쉼’을 모르는 나를 부르는 초대였다
프롤로그 14. 막다른 나의 끝, 그분께로 가는 열린 길이 되어
프롤로그 15. 오늘도, ‘만물이 계속 새롭게 될’ 본향으로 한 걸음

1장이자, 인생 단 하나의 장

감사의 말



추천의 글
목회적으로 깊이가 있는 책이다. 오랜 압박이 평범한 물질을 다이아몬드로 바꾸듯 고통이 어떻게 우리 안에 아름다움을 빚어내는지 잘 보여 준다. 그리스도인은 역경을 만났을 때 자기 의지로 이겨 내거나 절망하도록 부름받지 않았다. 우리는 예수님처럼 역경을 맞아 죽음을 통해 부활에 이르도록 부름받았다. 고통의 신학을 귀에 쏙쏙 들어오게 풀이한 책이다.
팀 켈러, 리디머교회(Redeemer Presbyterian Church) 설립목사

내 친구 스캇 솔즈는 사람들을 진흙 구덩이에서 끌어 올리는 일에 관해 잘 알고 있다. 《아름다운 사람은 저절로 만들어지지 않는다》는 더없이 부드러우면서도 강력하고 사려 깊은 책이다. 당신이 하나님을 부여잡고 모든 고통을 통과하도록 도와줄 것이다. 고난당하는 모든 사람이 소망과 온전함과 영적 건강으로 돌아가는 길을 찾게 도와주는 최고의 안내서다. 이 놀라운 책을 강력히 추천하고 또 추천한다!
조니 에릭슨 타다, 조니와친구들국제장애센터(Joni and Friends International Disability Center)

나는 스캇 솔즈 책이라면 다 찾아서 읽는데 이 책이 그의 최고 역작이라고 확신한다. 자신감과 안정성, 성공의 이미지 뒤에 숨으려는 사람이 너무도 많다. 이 솔직하고 소망 가득한 책은 다른 길, 바로 그리스도의 길을 명료하고 솔직하고 친절하게 보여 준다. 읽으면 절대 후회하지 않을 것이다. 두고두고 읽고 싶은 책이다.
러셀 무어, 前 미국 남침례교 윤리와종교자유위원회 위원장

놀랍도록 소망으로 가득한 책이다. 하나님이 우리의 힘들고 가슴 아픈 경험을 어떻게 사용하셔서 부드러운 마음을 지닌 아름다운 사람으로 빚어내시는지 일깨운다. 한 번만 읽고 말 게 아니라, 2년마다 한 번씩 다시 꺼내 읽으며 하나님의 은혜 덕분에 상처와 두려움이 아니라 아름다움이 이긴다는 사실을 되새겨야 한다.
폴 트립, 《돈과 영성》 저자


본문 맛보기
세상이 우리의 궁극적인 집이 아니라는 것이다. 우리가 세상을 궁극적인 집으로 만들려고 아무리 노력해도 이 땅은 우리의 낙원이 되기를 한사코 거부한다. 우리 스스로 천국을 만들어 낼 수는 없다. 천국은 오직 주어지는 것이요, 받는 것이기 때문이다. 이 진리를 받아들일 때 우리 마음이 회복될 수 있다.
고통이라는 하나님의 확성기를 통해 깨어나면, 가꿀 만한 가치가 있는 중요한 것들에 관심을 다시 집중할 수 있게 된다. 다시 말해, 가족 및 친구들과의 관계, 몸과 마음을 건강하게 하는 리듬과 습관, 몸담은 일터와 교회 그리고 이웃에 대한 겸손한 섬김, 무엇보다도 하나님의 성품과 약속, 미래에 깊이 뿌리내리는 노력에 집중할 수 있다. 우리가 고단함 가운데 있을 때에 자비가 그 모습을 드러낸다._40-41쪽 중에서

예수님은 우리에 관한 최악의 사실들에도 불구하고가 아니라 그 사실 때문에 우리를 환영하고 받아 주신다. 예수님이 가장 즐겨하시는 일 중 하나는 우리가 자초한 후회를 은혜로 바로잡아 주시고, 우리가 자초한 상처를 은혜로 돌보시며, 우리가 자초한 두려움을 사랑으로 잠재워 주시는 것이다. 이것이 그분의 성품이요 그분이 하시는 일이다. 예수님이 해 주시는 이 일을 온전히 누리려면 거울을 솔직히 들여다보면서 “자신을 철저하고도 두려움 없이 조사해야” 한다. 자신을 솔직히 들여다보면 그리스도가 필요하다는 것이 보인다. _177쪽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