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하용조 목사님을 기억합니다. 그리운 하목사님의 음성으로 듣는 오디오북

마틴 로이드 존스의 내 구주 예수 마틴로이드존스(Martyn Lloyd-Jones) 지음

마틴 로이드 존스의 내 구주 예수 표지

 

  • 출간일2021.11.17
  • 브랜드두란노
  • 책분야
  • 페이지184p / 112*180(mm)
  • ISBN9788953140882
  • 원서명Magnify the Lord: Luke 1:46-55
  • 출간예정
복음의 핵심을 묵상하는 대림절

누가복음 1장에 관한
가장 울림 있는 설교


다시 오실 그분을 기다리며 함께 부르는
신비롭고 강력한 구원의 찬가!


하나님의 아들의 성육신, 참으로 경이로운 사건이다. 그 소식의 무게를 체감한 순간 마리아는 아름다운 찬양으로 반응했다. 내면을 송두리째 바꾼 신앙 체험은 심오하다 할 만큼 깊고 벅찬 감정이 실린 찬가로 이어졌다. 마리아는 하나님의 성품으로 인해 그분을 찬양하고, 가능성이 희박해 보이는 상황에도 오래전 약속을 지켜 메시아를 보내신 하나님을 드높였다.

20세기를 대표하는 영국 복음주의 지도자요,
탁월한 강해 설교자, 영혼의 의사
마틴 로이드 존스가 선포하는 예수 성탄의 복음

1959년 12월 런던 웨스트민스터채플 주일 예배 강단에서 마틴 로이드 존스는 복음의 정수가 살아 숨 쉬는 이 ‘마리아의 찬가’(누가복음 1장 46-55절)를 자세히 풀어 소개하면서, 우리를 인생의 유일한 구주 예수께로 초대한다. 거듭남은 우리가 하는 일이 아니라, 전적으로 하나님이 하신 일이다. 그분은 영원토록 우리에게 넘치는 은혜를 쏟아부으신다. 암울한 현실에 눌려 찬송을 잃어버린 시대, 구원자를 고대하는 이들을 향한 힘 있는 격려와 능력의 메시지! 성탄절을 맞이하는 이 시대 그리스도인들의 자세를 점검하고, 세상 휴일(서양 명절)로 전락한 성탄절의 참의미와 정신을 회복한다.


지은이 _마틴 로이드 존스 (D. Martyn Lloyd-Jones, 1899-1981)
영국 웨일스에서 태어났다. 런던대학교(London University)에서 의학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왕실 주치의 토머스 호더경의 수석 어시스턴트를 지냈다. 그러다 2년간의 끈질긴 내적 분투 끝에 27세에 장래가 촉망되는 의사의 길을 내려놓고 설교자의 부르심에 순종했다. 이후 그는 시공을 뛰어넘어 수많은 영혼을 치유하는 의사가 되었다. 캠벨 몰간의 뒤를 이어 1968년까지 30년간 런던 웨스트민스터채플에서 목회를 하며 지대한 영적 영향력을 행사했다. 《십자가》, 《설교와 설교자》, 《회개》, 《부흥》 등 복음의 본질을 일깨우는 수많은 명저를 통해 지금까지 전 세계 신앙인들에게 깊은 위로와 영적 도전을 건네고 있다.

옮긴이 _홍종락
서울대학교 언어학과를 졸업했고, 현재는 전문 번역가로 활동한다. 2014년 한국기독교출판협회가 선정한 ‘올해의 역자상’을 수상했다. 《한밤을 걷는 기도》, 《팀 켈러의 방탕한 선지자》, 《존 파이퍼의 초자연적 성경 읽기》(이상 두란노), 《영광의 무게》(홍성사), 《한나의 아이》(IVP) 등을 번역했다. 저서로 《오리지널 에필로그》, 공저로 《나니아 나라를 찾아서》(이상 홍성사)가 있다.


차례
추천 서문. ‘마리아의 찬가’에서 울려 퍼지는 그리스도의 진면목

1. 처음 내 영혼에 구원 복음이 들리던 날에
― 영혼 깊은 데서 터지는 찬양

2. 능력의 복음, 세상살이의 판을 뒤집다
― 놀랍고도 낯선 하나님의 지혜

3. 성육신, 헤아릴 길 없는 ‘신실하심’의 극치
― 고대하던 진정한 왕, 진정한 사랑의 강림

4. 내 구주 예수로 다시 태어나다
― 다시 오실 그분을 기다리는 삶


추천의 글
우리가 마리아의 말에 귀를 기울이고 그녀와 함께 노래한다면, 더없이 강하면서도 약하시고 정의로우면서도 자비로우신 그녀의 아들의 진면목을 보게 될 것이다. 이 책은 우리를 동정녀의 노래로, 더 나아가서 복음으로 데려간다. 베들레헴의 아기 예수와 아마겟돈의 심판자 예수 사이의 긴장을 직접 경험하게 하는 뜻밖의 방식으로 말이다.
러셀 무어 / 前 미국 남침례교 윤리와종교자유위원회 위원장


본문 맛보기
<25-26쪽 중에서>
하나님의 아들이 하늘 궁전을 떠나 이런 식으로 세상에 오신 일의 의미를 우리가 정말 이해했다면, 그 사건의 영원한 중요성과 심오함과 놀라운 성격을 조금이라도 파악했다면, 어떻게 우리의 혼과 영이 감동하지 않고 배기겠습니까! 여기서 다시 생각하게 됩니다. 교회에서조차 얼마나 이 성탄 시즌을 잘못 맞이하고 있으며, 사람들이 그저 자신에 관해 말하거나 서로에 관해 말하는 시간에 그치고 마는지 말입니다. 안 됩니다, 안 돼요! 성탄의 본질은 단순히 선의와 친절과 행복의 감정이 아닙니다. 그 본질을 제대로 파악한다면 성탄은 우리의 혼과 영이 감동할 수밖에 없는 사건입니다.

<57쪽 중에서>
복음은 좋은 소식입니다. 그래서 복음의 핵심이 권고일 수가 없습니다. 복음은 모호하고 막연한 기분이 아닙니다. 강력한 선포입니다. 복음은 나랏일을 맡은 사람이 알리는 포고 사항 또는 라디오나 다른 매체에서 흘러나오는 발표와 같습니다. 이것이 복음에 접근하는 바른 방식입니다. 그런데 세상은 이런 식으로 복음에 접근하지 않습니다. 세상은 복음을 받고도 마귀의 부추김에 넘어가 자기 철학 안에 있는 다른 것으로 왜곡시킵니다. 그것은 이 선포를 부정하는 일입니다.

<60-61쪽 중에서>
복음은 우리에게 무언가를 행하라는 촉구가 아닙니다. 복음의 모조품이 바로 이런 맥락에서 등장합니다. 성탄절의 전체 메시지가 우리에게 이렇게 호소한다는 듯 말이지요. “그럼 이제, 이 시기 동안 최선의 모습을 보여 주십시오. 이 시기를 잘 활용합시다. 함께 궁리하고 함께 행동하고 전쟁을 없애고 평화를 가져오기 위해 노력합시다.” 복음이 정치성이 짙은 그 무엇인 것처럼, 우리가 하게 될 어떤 일, 우리가 드러내고 실천에 옮겨야 할 어떤 정신인 것처럼 말입니다. 그러나 복음은 그런 것이 아닙니다. 복음은 하나님의 놀라운 역사에 관한 선언입니다.

<82-83쪽 중에서>
오, 하나님의 아들은 언제나 부자들을 빈손으로 돌려보내십니다. 정말로 그분을 알고 그분의 가르침을 이해하게 되면 온 세상이 하나님 앞에서 유죄라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모든 사람이 죄를 범하였으매 하나님의 영광에 이르지 못하더니”(롬 3:23). 우리 모든 사람이 그렇고, 우리 가운데 최고라는 사람도 마찬가지입니다. 우리의 의는 그저 더러운 옷과 같습니다.

<126쪽 중에서>
하나님은 바로 ‘그 때’ 그 일을 하셨습니다. 왜일까요? ‘때가 찼기’ 때문입니다(갈 4:4). 하나님의 방식을 이해하려고 하지 마십시오. 이 원리들을 붙잡으십시오. 여러분이 어떤 계획과 전략을 세워서 이런저런 달에 이런저런 일이 일어날 것임을 알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매번 틀리고 말 것입니다. 그건 도저히 알아낼 수 없어요. 하나님께는 그분만의 시간이 있습니다. 그분만의 방법이 있고, 정해 놓은 시간이 있습니다. 그 때가 되면 하나님은 하겠노라 말씀하신 일을 하십니다.

<130-131쪽 중에서>
여러분은 죄와 맞서 싸우고 있습니까? 때때로 그 싸움이 가망 없게 느껴집니까? 여기 해답이 있습니다. “너희 안에서 착한 일을 시작하신 이가 〔그 일을〕 그리스도 예수의 날까지 이루실” 것이다(빌 1:6). 하나님은 많은 아들들을 영광을 향해 이끌고 계시고, 여러분이 하나님의 자녀라면, 하나님이 여러분에게 마음을 두셨다면, 여러분이 그분의 계획 안에 있다면, 여러분이 그분이 선택하신 자들 가운데 하나라면, 하나님은 “티나 주름 잡힌 것이나 이런 것들이 없이”(엡 5:27) 마침내 결점이나 흠이 없는 상태가 될 때까지 여러분을 다루실 것입니다. 그분이 여러분을 완전하게 하실 것입니다.

독자리뷰

  • 첫번째 리뷰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