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야, 창조의 시간 이규현 지음

광야, 창조의 시간 표지

자유한 삶을 위한 40일 광야 영성

  • 출간예정
자유한 삶을 위한 40일 광야 영성

하루 한 장,
코로나블루 시대의 우울증과 외로움을
‘고독의 영성’으로 풀어내다

광야는 하나님이 인생들에게 허락하신 필수 코스다.
하나님은 광야의 길을 통해 우리 삶의 불순물들을 제거하신다.
광야의 끝에서 나를 만나 주시는 하나님을 경험하라!

현대인들처럼 열심히 사는 세대가 또 없을 것이다. 밤낮이 없는 열심 덕분에 외적으로는 이전보다 나은 삶을 살게 되었지만, 그만큼 지쳐 있다. 여전히 배가 고프고 채워지지 않은 마음 때문에 또 다른 일을 찾아 나선다. 신앙생활을 하면서도 행복하지 않은 신자들이 늘어났다. 영혼이 굶주릴수록 외로움과 우울감이 늘어간다. 광야는 영혼을 다루는 시간이다. 광야는 나의 민낯을 드러내는 곳이다. 누구나 광야의 길을 걸어야 한다. 아무도 광야를 피할 수 없다. 모세는 광야 40년을 통해 지도자로 세워졌다. 다윗도 광야에서 혹독한 시련의 세월을 보냈다. 예수님은 스스로 광야로 들어가셔서 시험을 통과하셨고, 바울은 광야에서 비로소 주님을 만났다.

중요한 것은 광야를 대하는 태도다. 아무도 없는 외로움의 공간에서 고독을 느끼며 은밀하게 숨겨 둔 자신의 모습까지 모두 드러내고 내가 내 자신에게 말을 걸 수 있을 때, 그 광야의 끝에서 하나님을 비로소 마주할 수 있다. 이 책은 신앙 생활을 하면서 외로움을 느끼는 모두에게 광야를 통해 만나주시는 하나님을 경험하게 하는 광야 40일 묵상집이다. 각 칼럼의 끝에 있는 묵상 질문을 통해 나 자신을 비춰보고 그 속에서 나를 만나주시는 하나님을 경험해 보라. 홀로 있음이 외로움이 아닌, 하나님과 독대하는 충만한 고독의 시간이 될 것이다.


저자_이규현
저자는 현재 수영로교회 담임목사이며, 로드맵 미니스트리 대표와 아시아언어문화연구소(아릴락, Asia Research Institute of Language And Culture) 이사장으로 섬기고 있다.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에서 신학을 공부한 뒤, 호주에서 시드니새순장로교회를 개척해 약 20년간 사역했다. 저서로 《목회를 말하다》, 《설교를 말하다 》, 《영권 회복》, 《흘러넘치게 하라》, 《깊은 만족》, 《내 인생에 찾아온 헤세드》, 《담대함》, 《다시, 새롭게》(이상 두란노) 등 다수가 있다.


목차
프롤로그 : 광야의 길에서 만나는 것

1장. 광야_ 홀로 있지만 홀로 있지 않다
외로움에서 고독으로 / 광야에서 꽃이 피다 / 홀로 있지만 홀로 있지 않다 / 고독을 내면화하는 작업 / 비움을 통해 되찾는 것 / 불편한 자신과의 독대

2장. 마음_ 그리스도 안에 뿌리를 내리다
시선이 머물러 있어야 할 곳 / 마음 조기 검진 / 나와 화해하는 삶 / 외로움의 묘약 / 영혼의 어두운 밤을 맞을 때 / 그리스도께 뿌리내리다 / 정직한 내어 맡김

3장. 성숙_ 아름다운 결실을 위해 경작하고 씨를 뿌린다
불편한 관계와 마주하다 / 더 깊은 곳으로 / 삶의 깊이, 영혼의 질 / 고독과 정직한 대면, 창조의 시간 / 정체성을 세우다 / 영적 성장의 길 / 익숙함이 아닌 성숙함으로 / 하나님과 결을 맞춘 사람

4장. 묵상_ 말씀이 내 안에 깊이 녹아들다
소란스러움과 조급함을 버리고 / 침묵에서 나오는 언어 / 친밀함의 단계로 나아가다 / 영혼을 경작하는 일 / 영성에 상상의 날개를 달다 / 일상의 신비에 눈뜨다

5장. 안식_ 일보다 먼저 안식이 있었다
순례자 영성 / 단순한 삶으로의 부르심 / 일과 안식의 균형 / 내려놓는 훈련 / 탐욕의 시대, 절제의 영성 / 몸과 영혼의 연합

6장. 자유_ 내가 있는 곳이 하늘과 닿는 성소가 된다
광야 이전과 이후 / 모든 것을 잃었으나 모든 것을 얻었다 / 독대의 자리에서 / 나에 대한 집착에서 벗어나다 / 그리스도의 기쁨을 소유하다 / 일상 속에서 기쁨을 누리다 / 날마다 은혜를 긷다


본문 맛보기
1장, ‘광야’ 중에서
하나님과 동행하려면 고독을 끌어안아야 한다. 고독을 통해서 들려오는 내면의 소리를 들어야 한다. 사람들로부터 방해를 받지 않는 시간, 하나님의 음성에만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을 가져야 한다. 사람들과의 잡담 끝에서 밀려오는 것은 피곤함과 권태다. 채워짐보다 쏟아 냄으로 공허를 불러온다. 고독은 결핍이 아닌 풍요를 경험하는 시간이다.
고독은 불편한 칩거(蟄居)가 아니라, 하나님의 임재 가운데 들어가는 통로(通路)다. 고독의 경험은 처음에는 고통스럽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풍성해진다. 고독은 단순히 홀로 있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과의 동거다. 외로움을 이기지 못해 상처 입은 영혼들이 많아져 가고 있다. 외로움을 거부하지 말고 끌어안아야 한다. 외로움의 끝에서 다가오시는 주님을 깊이 만날 때 외로움의 수혜자가 된다.

2장, ‘마음’ 중에서
에덴에 찾아온 불행은 물질의 부족 때문이 아니었다. 관계의 깨어짐이 원인이었다. 에덴 이후 관계 맺는 것이 어려워졌다. 공동체의 상실은 뼈아픈 일이다. 홀로 있어 본사람은 공동체의 축복이 무엇인지를 안다. 함께할 줄 아는 사람은 행복한 사람이다. 이웃에 대한 환대는 사랑을 이해할 때 가능하다.
하나님의 음성이 들리면 외로움의 병은 치유된다. 고독 속에서 주님과 밀도 높은 깊은 교제를 가질 수 있다면 축복이다. 교제의 밀도가 중요하다. 외로움의 끝에서 주님과 깊은 사귐을 가진 사람은 내적 풍성함을 누리게 된다. 홀로 있을 때나 함께 있을 때나 큰 차이가 없어진다. 존재의 부요함 때문이다.
외로움에 시달려 상대에게 무엇인가를 요구하는 사람들은 아직 함께할 준비가 되지 않았다. 외로움은 상처다. 뒤틀린 관계의 아픔은 삶에 생채기를 만들어 낸다. 외로움은 자기를 사랑하지 못할 뿐만 아니라 타인을 사랑하지 못하는 병이다.

3장, ‘성숙’ 중에서
분주한 활동에 지친 영혼들이 많다. 경작하지 않은 내면은 잡초 밭과 같다. 돌보지 않으면 갈수록 황폐해진다. 심지 않은 데 나는 것은 잡초다. 농부들은 저절로 열매를 거둘 수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아름다운 정원은 정원사의 눈물과 땀에 의해 가꾸어진다. 영혼의 정원은 일평생 가꾸어야 할 작업장이다. 경작은 쉴 수 없다.
아름다운 결실을 생각하는 자만 경작하고 씨를 뿌린다. 영적 경작을 외면하면 궁핍해진다. 영성은 하나님과의 관계와 관련된다. 하나님과의 관계를 지속적으로, 깊이 성숙시켜 나가는 것이 영성이다. 영성은 상품처럼 구입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하나님과 활짝 열린 관계 형성이 중심에 자리 잡고 있어야 한다.

독자리뷰

  • 첫번째 리뷰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