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아려 본 기쁨 박성일 지음

헤아려 본 기쁨 표지

 

  • 출간일2021.03.03
  • 브랜드두란노
  • 책분야지성과영성 · 영성
  • 페이지212p / 125*185(mm)
  • ISBN9788953139688
  • 원서명
  • 출간예정
C. S. 루이스가 찾은 완전하고 영원한 기쁨을 향해

“팬데믹으로 인해 모두가 고통받는 지금, 이만큼 위로가 되는 배움은 없습니다.”

루이스의 삶과 신앙의 중요한 주제, 기쁨에 대하여
C. S. 루이스 전문가인 필라델피아 기쁨의교회 박성일 목사가 루이스의 삶과 신앙에서 중요한 주제인 “기쁨”에 대해 정리한 신간이다. 전작 《본향으로의 여정》, 《C. S. 루이스가 만난 그리스도》를 통해 루이스의 사상과 신학을 면밀히 안내했다면, 《헤아려 본 기쁨》에서는 루이스를 관통하는 또 다른 핵심 주제인 “기쁨”에 대해 안내한다.
기쁨은 루이스의 삶과 신앙에서 거대한 주제인 고통만큼 중요한 경험이었다. 그는 일생 ‘Joy’(갈망)라는 경험에 이끌려 살았고 그 경험의 보편성을 연구하기에 이르렀다. 그러므로 저자는 루이스가 찾은 기쁨은 슬픔만큼 헤아려 볼 만한 주제라고 말한다. 제목 “헤아려 본 기쁨”은 루이스의 글 “헤아려 본 슬픔”을 역설한 것이다. 루이스가 찾은 기쁨을 면밀히 들여다본 저자는 그 내용을 독자들에게 쉽고 풍성하게 풀어놓는다. 무엇보다 팬데믹을 지나며 기쁨을 잃어버린 시대, 이 책은 루이스가 찾은 기쁨을 통해 여전히 우리의 일상 속으로 흘러들어오는 영원한 것들의 속삭임을 듣게 한다.

갈망, 즐거움, 향유, 풍미, 희열, 춤…
풍요로운 천국의 기쁨을 상상하게 하는 루이스의 기쁨 담론

루이스가 말하는 기쁨의 면모는 다양하다. 루이스는 ‘Joy’뿐 아니라 ‘pleasure’(즐거움), ‘enjoyment’(향유), ‘taste’(풍미), ‘delight’(희열) 등 각 단어들을 구별해서 사용했다. 저자는 이를 고려해 루이스가 사용한 기쁨과 연관된 영어 단어들을 각 장에 두고 내용을 전개한다. 저자는 루이스의 글과 우리의 현실을 펼쳐 보이며 각각의 기쁨이 어떤 의미인지, 그 기쁨은 우리 일상에 어떻게 나타나고 있는지, 우리의 기쁨은 결국 어디에 근거하는지를 알려 준다. 각각의 기쁨은 궁극적으로는 기쁨의 대상이신 삼위일체 하나님과 닿아 있다. 각 장을 읽다 보면 ‘즐거움’, ‘향유’, ‘풍미’, ‘희열’ 등 여러 가지로 부르는 기쁨의 상태가 사실은 천국에서 오는 것임을, 곧 천국의 주인이신 삼위일체 하나님께 근원을 두고 있음을 알려 준다. 그리고 기쁨으로 사는 삶이란 우리가 하나님을 갈망하며 그분으로 인해 현재의 삶을 종말론적으로 사는 것임을 드러낸다. 저자의 깊고 쉬운 글은 루이스가 만난 기쁨을 차근차근 가리켜 결국 우리가 일상에서 하나님을 더욱 찾고 천국을 상상하도록 돕는다. 루이스가 찾은 완전하고 영원한 기쁨을 헤아려 보는 설렘과 위로로 가득한 책이다.’

이 책은...
- 루이스가 이해한 기쁨에 대해 알 수 있다.
- 루이스의 저술을 더 깊이 읽을 수 있다.
- 우리가 경험하는 기쁨의 근원과 이유를 알 수 있다.
- 하나님 안에서 기쁨의 이유를 되찾을 수 있다.


저자_박성일
박성일 목사는 대학 시절 《순전한 기독교》를 통해 C. S. 루이스를 처음 만났다. 당시 반 기독교적 정서가 깊었던 학풍 속에서 위기에 빠졌던 자신의 신앙을 도리어 지지하고 지성적으로 대변해 줄 수 있는 대단한 아군을 얻었다는 생각에 환호했다. 그 관심이 이어져 루이스의 다양한 저술을 통하여 그의 사상과 신학을 체계적으로 연구하기에 이르렀고, 결국 한국인 최초로 루이스의 신학을 주제로 박사 논문을 쓰게 되었다. 그동안 루이스의 풍요로운 세계를 독자들에게 소개해 온 저자는 이번 책에서 루이스의 신학을 꿰뚫는 주제인 “기쁨”을 다룬다. 이를 통해 우리가 경험하는 기쁨은 하나님으로부터 오는 것임을 알려 주고, 기쁨의 근원이신 하나님을 더 갈망하게 한다.

저자는 브리티시컬럼비아대학교(¬The University of British Columbia)를 졸업한 후 캘리포니아 웨스트민스터 신학교(Westminster Seminary in California)에서 종교학 석사(M.A.R.)를, 웨스트민스터 신학교(Westminster Th¬eological Seminary)에서 목회학 석사(M.Div.) 및 조직 신학 박사 학위(Ph.D.)를 받았다. 현재 웨스트민스터 신학교에서 겸임교수로 변증학을 가르치고 있고, 선교적 신학교육 기관인 GATE (Global Alliance for Th¬eological Education) Institute의 원장으로, 미국 필라델피아 기쁨의교회 담임목사로 섬기고 있다. 저서로는 《본향으로의 여정》, 《C. S. 루이스가 만난 그리스도》(이상 두란노)가 있다.


목차
추천사 | 프롤로그
1장 기쁨 담론(Hedonics)의 타당성
2장 천국(Heaven) 1: 기쁨은 어디에서 오는가
3장 천국(Heaven) 2: 나를 위해 예비된 천국의 기쁨
4장 갈망(Joy): 내 안을 흔들고 지나간 기쁨의 흔적
5장 즐거움(Pleasure): 감각으로 느끼는 기쁨
6장 향유(Enjoyment): 대상에 집중할 때 오는 기쁨
7장 풍미(Taste): 타자를 느낄 줄 아는 기쁨
8장 희열(Delight): 예배자가 누리는 기쁨
9장 춤(Dance): 하나님의 사랑과 기쁨의 향연
에필로그 | 주


프롤로그에서
우리의 여정이 고난으로 빚어졌다 할지라도, 그 속에는 엄연히 기쁨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부인할 수 있을까요? 혹 우리는 기쁨에 대해서 질문해 봐야 합니다. 기쁨은 어떤 모습으로 존재하는지, 기쁨은 어디에 근거하는지, 그리고 기쁨의 경험이 어떤 의미를 부여하는지… 그리고 이를 위해 루이스와의 동행을 선택하는 것은 좋은 결정입니다. 루이스는 고통과 슬픔을 헤아리는 데 탁월한 통찰력을 보여 주었습니다. 그런데 또 하나의 사실은 그는 슬픔이나 고통보다도 기쁨에 대해서 할 말이 더 많았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저는 기쁨에 대한 여러 가지 이야기들을 루이스로부터 들어 보기로 했습니다. 그가 풀어 놓은 이야기들을 정리하다 보면 아마도 아주 풍성한 기쁨 담론이 가능하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 속에서 말입니다.


추천사에서
- 하나님을 향한 갈망과 그로부터 오는 기쁨으로 사는 삶은 믿는 이에게는 행복을 주고, 믿음이 없는 이에게는 더할 나위 없는 신앙의 변증이 됩니다. _강영안 미국 칼빈 신학교 철학신학 교수
- 거짓 기쁨으로 덮인 세속의 찌꺼기들을 걷어 내고 “순전한 기쁨”을 만나는 설렘이 가득한 책입니다. _ 송태근 삼일교회 담임목사
- 천국으로부터 온 이 기쁨이 어떻게 우리의 삶을 사로잡고 있는지 체험하는 귀한 도구가 되기를 바랍니다. _이재훈 온누리교회 담임목사
- 작은 책 한 권으로 가장 루이스다운 면모를 조망하고 그 중심을 통찰할 수 있다는 것은 그의 글을 애정하는 독자들에게 큰 선물입니다. _이종태 한남대학교 교양학부 교수
- 루이스가 말하는 기쁨을 통해 우리 일상에서 기쁨의 대상이신 하나님을 더 깊고 풍부하게 경험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_이찬수 분당우리교회 담임목사
- ‘갈망으로서의 기쁨’이 삼위 하나님의 춤의 향연이라는 것을 깨닫고 다시 열망하게 해 주다니, 감사하다는 말이 빈약합니다. _정갑신 예수향남교회 담임목사
- 루이스의 삶에서 만난 ‘기쁨’의 근원을 차근차근 가리켜 결국 천국을 향한 상상으로 나아갑니다. _하덕규 백석예술대학교 실용음악과 교수
- 이 책은 성도들이 기쁨으로 어려움을 극복하며, 그 기쁨으로 이 땅에서 성도답게 살아야 하는 과제 앞에 큰 도움을 줄 것입니다. _한규삼 충현교회 담임목사


본문에서
루이스는 우리의 인생에는 두 종류의 삶이 있다고 말합니다. 하나는 이력서에나 올릴 만한 객관적 증명이 가능한 내용으로 채워진 삶입니다. 그런데 또 다른 삶이 그 옆에 평행으로 붙어 함께 가고 있습니다. 그 다른 삶의 공간은 신비와 경이로움, 떨림과 광활함 같은 느낌으로 우리에게 다가옵니다. 루이스는 “히도닉스”라는 에세이를 통해서 바로 그 직관적 삶과 경험에 대해서 논리적인 연구를 해 보는 것이 어떻겠냐고 도전하고 있습니다. _30p

루이스는 “이기는 자에게는 내가 새 이름을 주겠다”라는 주님의 약속을(계 2:17), 오직 하나님과 나만 아는 새 이름이 있다고 해석합니다. 다시 말하면, 나만 알고 있는 하나님과의 만남에서부터 생성된 나의 이야기가 있다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그 이야기 속에는 그 누구보다 내가 더 잘 알고 있는 하나님의 면모가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그분의 아름다우심을 영원토록 찬양할 수 있는 사람 역시 나일 것입니다. _76p

회심의 과정에서 결국 루이스가 깨닫게 된 것은 자신이 원하는 것이 ‘Joy’, 즉 갈망 그 자체가 아니었다는 사실입니다. 갈망 그 자체는 내 마음속에서 벌어지는 일종의 사건과 같습니다. 그 자체는 가치가 없습니다. 갈망의 가치는 바로 그것이 사모하고 갈망하는 대상에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대상은 분명히 나의 주관적인 느낌 정도의 것과는 차원이 다릅니다. _131p

루이스는 인간의 가치가 평등하다고 주장하는 것은 무의미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왜냐하면 하나님과의 관계 없이는 각 인간의 영혼 자체만 놓고 볼 때 그 가치는 0에 불과하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사랑을 받을 만한 존재이기 때문에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시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은 사랑이시기 때문에 우리를 사랑하시는 것입니다. 평등이 존재한다면 그것은 하나님의 사랑 때문이지, 우리 안에서 그 근거를 찾을 수는 없습니다. 그러므로 “권위를 행사할 때는 겸손하게, 순종할 때는 기쁨으로!” 이것이 우리 영혼이 살아가는 방식입니다. _153p

독자리뷰

  • 첫번째 리뷰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