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자의 마음, 성도의 마음 이관직 지음

목회자의 마음, 성도의 마음 표지

 

  • 출간일2020.11.18
  • 브랜드두란노
  • 책분야내적치유
  • 페이지272p / 150*210(mm)
  • ISBN9788953139008
  • 원서명
  • 출간예정
그 치유와 성숙을 위하여

“목회자인데 마음이 어렵습니다.”
“나름 신자인데 평안이 없습니다.”


스트레스, 탈진, 우울로 힘들어하는
목회자와 성도를 위한 책


목회자의 마음도, 성도의 마음도 전쟁터가 될 수 있다. 하지만 많은 크리스천이 그 마음을 들키지 않기 위해 거짓 경건, 혹은 손쉬운 유혹으로 회피하려 한다. 이로 인해 생기는 수많은 문제의 해결을 위해 저자는 “목회자도 성도도 한 명의 연약한 인간이며 먼지에 지나지 않은 취약한 존재이다. 하지만 하나님이 이를 잘 아신다는 사실을 잊지 말라”고 조언한다. 자신의 실제 모습을 성령의 조명으로 직면하고 치유 받아 성숙에 이르라는 것이다.

저자는 목회상담학 전공으로 미국 유학을 마치고 바로 신학교 교수 생활을 시작했다. 하나님의 크신 긍휼(?)을 입어 담임목회의 길은 면제받았지만 목회자들이 겪는 고민, 갈등, 스트레스, 탈진에 어떻게 도움이 될 수 있을까에 대한 생각과 고민은 계속해 왔다. 석사와 박사 논문도 목회자의 우울증, 스트레스, 탈진에 초점을 맞춘 것이었다. 저자가 이런 부분에 관심을 갖게 된 이유는 저자 역시 같은 문제들로 고민해 왔기 때문이다.

이 책은 갈등하고 씨름하는 목회자들과 고난을 겪고 있는 성도들의 삶을 이해하는 가운데 그들을 도울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또 목사의 아들로 자라고 목사이자 신학교 교수로서의 삶을 살아오면서 직접 경험하고 고민하던 것들이 체화된 글이라 여겨도 좋다. 목회자와 신학생들, 그리고 각종 위기와 고난과 씨름하는 성도들이 읽게 되기를 바란다. 그리고 그들을 상담 현장에서 돕는 기독교 상담사들이 읽고 도움 얻기를 바란다. 만약 일반 성도들이 이 책을 읽는다면 자기 자신은 물론 목회자들을 좀 더 공감하고 이해하는 데 유익할 것이다. 목회자들이 이 책을 읽는다면 성도들에게 보다 유익한 목회적 돌봄을 제공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지은이_이관직
부산대학교 공대와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을 졸업한 후 칼빈신학교(Th.M.)와 침례신학교(Ph.D.)에서 목회상담학 전공으로 학위를 받았다. 신대학교 신학대학원 교수, 남침례신학교 겸임교수, 백석대학 교 부교수를 역임하였다. 현재 총신대 신학대학원 목회상담학 교수이며 한국목회상담협회와 한국 기독교상담심리학회 감독이기도 하다. 저서로 《관계의 걸림돌 극복하기》, 《성경으로 불안 극복하 기》, 《개혁주의 목회상담학》, 《성경과 분노 심리》, 《목회심리학》, 《성경으로 본 기독교상담》 등이 있다.


목차
프롤로그

Part 1.
목회자의 건강한 목회를 위하여

chapter
01 목회자도 인간일 뿐이다
02 지나친 완벽주의가 탈진을 부추긴다
03 하나님을 두려워하지 않을 때 매너리즘에 빠진다
04 바울은 자기 주제를 아는 목회자였다

Part 2.
목회자의 건강한 삶을 위하여

chapter
05 목회자도 죄책감에 시달린다
06 상한 감정이 성숙으로 나아가는 기회가 된다
07 목회자 가정은 위기의 최전선에 있다
08 은퇴 후의 아름다운 삶을 준비하라

Part 3.
성도가 고통과 고난을 이겨 내기 위하여

chapter
09 누구나 정신질환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
10 상한 마음이 치유되면 사랑이 깃든다
11 하나님의 사랑만이 두려움을 몰아낸다
12 누가 재난 만난 성도의 이웃인가
13 중독보다 하나님이 더 크시다

Part 4.
교회의 분열 없는 성숙을 위하여

chapter
14 교회는 마음이 아픈 성도를 품어야 한다
15 쉼표 없는 악보는 없다
16 노년기, 상실의 위기는 우울증을 부른다
17 갈등은 교회를 성숙하게 한다
18 성숙한 인격이 있을 때 성숙한 신앙이 있다
에필로그


본문에서
목회자도 다른 성도들과 마찬가지로 여러 위기와 트라우마를 겪으면서 마음의 상처와 깨어짐을 경험한다. 많은 목회자가 역기능적인 가정에서 성장한 성인아이의 심리적 이슈들을 갖고 있다. 이런 목회자들은 평상시에는 어느 정도의 안정과 평안을 유지하지만 낮은 자존감, 불안, 분노, 슬픔, 피해의식 등의 심리적 이슈들을 자극하며 깨우는 위기 사건에 직면하면 평정심을 잃을 수 있다. 당황하고 두려워하며 때로는 공격적인 행동을 할 수도 있다. 이럴 때 목회자의 마음은 전쟁터가 되며 그 내면의 모습이 외부로 표출되어 주위 사람들을 놀라게 한다.
: 17쪽

목회 현장은 영적 전투 현장이다. 마귀는 외로운 목회자, 동료가 없이 사역하는 목회자를 과도한 스트레스와 탈진을 틈타서 쉽게 무너뜨린다. 홀로 있어서 넘어졌던 목회자는 다시 회복하기가 어렵다. 마귀는 연대하는 목회자들을 이간하거나 분열시켜서 개별적으로 공략하는 전략을 사용한다. 따라서 마귀와의 싸움에서 승리할 수 있는 방법은 일차적으로 하나님께 밀착된 삶을 살아가는 것이며 이차적으로 동료 목회자들과 네트워킹을 형성하는 것이다. 말씀대로 세 겹 줄은 쉽게 끊어지지 않는다. 두 사람이면 맞설 수 있다.
: 31쪽

크리스천은 죄를 지었느냐 안 지었느냐와 씨름하느라 에너지를 소모하는 대신 적극적으로 선을 행하는 삶을 살아야 한다. 자신이 구원을 받았을까, 받지 못했을까 계속 씨름하면서 평생을 보내는 목회자나 크리스천이 있다면 그는 마귀에게 속는 삶을 사는 것이다. 병적인 전쟁을 하느라 에너지를 다 소모하는 것은 진리의 빛 아래에서 하나님의 뜻을 마음껏 실천하며 살 수 있는 달란트를 땅에 묻어 두는 것과 같은 어리석고 악한 행동이다. 대인관계에서 상처를 줄까 봐 아예 관계하지 않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다. 혹시 상처를 입고 입히더라도 적극적으로 관계하고 모험하는 것이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뜻이다.
: 76쪽

성경적으로 볼 때 상한 마음은 하나님을 아는 지성의 눈, 즉 마음의 눈이 감겨 있고 무지함과 완악함과 돌처럼 굳은 감성 때문에 영적 생명력이 전혀 없는 마음을 의미한다. 죄성이 편만한 마음이다. 그리고 육체
의 본성과 욕구에 따라 쾌락을 추구하거나 고통을 회피하는 동기로 살아가게 하는 마음이다. 살았다고 하는 이름은 있지만 실상은 죽은 자의 마음이다(계 3:1). 경건의 모양은 갖출 수도 있지만 경건의 능력이 나타나지 않는 마음이다(딤후 3:5).
: 118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