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 s. 루이스가 만난 그리스도 박성일 지음

c. s. 루이스가 만난 그리스도 표지

루이스 신학과 신앙의 핵심

  • 출간일2020.01.10
  • 브랜드두란노
  • 책분야믿음과성장 · 영성
  • 페이지164p / 125*185(mm)
  • ISBN9788953136656
  • 원서명
기독교 변증가 C. S. 루이스는
어떻게 그리스도를 만났는가

루이스 신학과 신앙의 핵심

루이스 신학의 중심이 ‘순전한 기독교’ 사상이라면
‘순전한 기독교’의 중심축은 그리스도다.
루이스의 회심에 중요한 열쇠가 되었던 설화와 그리스도의 관계,
그가 이해한 위대한 기적, 성육신의 의미
그리고 그리스도의 대속에 대한 신학적 해석까지
루이스가 만난 그리스도가 이 책에 오롯이 담겼다!


기독교 변증가 C. S. 루이스는 기독교 신앙을 대변하는 방대한 저술들을 남겼다. 지금까지도 그는 그리스도인에게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인물이다. 저자 박성일 목사는 한국인 최초로 C. S. 루이스의 신학을 주제로 논문을 쓴 학자로 현재 웨스트민스터신학교에서 겸임교수로 변증학을 가르치고 있다. 전작 《본향으로의 여정》에서 루이스의 폭넓은 저술 전반을 살펴 루이스 신학의 중심인 ‘순전한 기독교’ 사상을 총체적으로 정리했다면, 이번에는 ‘순전한 기독교’의 중심축인 그리스도에 대한 루이스의 이해를 집중 조명한다.

그리스도는 루이스의 삶과 사상을 관통하지만, 정작 루이스는 그리스도를 주제로 변증서를 남기지 않았다. 그리스도를 좀 더 풍성하게 드러내기 위해 집중된 분량으로 글을 남긴 것도 없다. 그래서 루이스가 만난 그리스도는 그를 아는 독자들에게도 잘 알려져 있지 않다. 이에 저자는 루이스가 남겨 놓은 글들 중에서 그리스도에 대한 이해를 가장 풍성하게 드러내는 부분들을 선택해 읽어 나감으로써 루이스가 만난 그리스도를 독자들에게 충실하게 소개한다. 1장 ‘회심’에서는 루이스의 회심 사건과 그 과정에서 영향을 준 중요한 요인들을, 2장 ‘성취자 그리스도’에서는 루이스의 회심에 중요한 열쇠가 되었던 설화와 그리스도의 관계를 다룬다. 3장 ‘성육신 사건’에서는 루이스가 이해한 위대한 기적이자 창조 세계의 열쇠와 같은 사건인 성육신의 의미를, 4장 ‘대속의 의미’에서는 그리스도의 대속에 대한 신학적 견해를 다루고, 좀 더 발전시켜 루이스가 이해한 칭의와 성화의 의미를 조명한다. 루이스와 그리스도의 관계를 알고 싶다면, 이 작은 책자는 그에 대한 답을 깊이 있고 명료하게 알려 줄 것이다.


이 책은...
- 루이스와 그리스도의 관계를 깊고 명료하게 알 수 있다.
- 루이스 신학의 핵심을 알 수 있다.
- 루이스 저서들을 더 풍성하게 읽는 시야를 가질 수 있다.


저자_박성일
박성일 목사는 C. S. 루이스의 글을 읽으며 인생의 방향이 달라졌다고 말한다. 경건한 기독교 가정에서 자란 그는 대학 시절 루이스의 《순전한 기독교》를 읽은 후, 기독교를 지적으로 변증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그것은 책임 있는 그리스도인으로 성장하는 데 주요한 전환점이 되었다. 그때부터 저자는 루이스의 폭넓은 신학 저술을 습득해 신앙의 물음에 걸맞은 신학적 내용을 채워 가기 시작했다. 루이스에 대한 특별한 경험은 거기서 그치지 않고 그의 사상과 신학을 체계적으로 연구하기에 이르렀다. 이 책은 루이스의 신학과 신앙의 핵심을 이루는 그리스도에 대한 이해를 심도 있고 풍성하게 드러낸다.

브리티시컬럼비아대학교(The University of British Columbia)를 졸업한 후 캘리포니아 웨스트민스터 신학교(Westminster Seminary in California)에서 종교학 석사를 받고 필라델피아에 위치한 웨스트민스터신 학교(Westminster Theological Seminary)에서 목회학 석사 및 조직신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웨스트 민스터신학교에서 겸임교수로 변증학을 가르치고 있고, 아울러 현장화 신학교육을 지원하는 다국적 신학 공동체 Graduate Academy for Theological Education(GATE) 원장으로, 미국 필라델피아 기쁨의교회 담임목사로 섬기고 있다. 한국인 최초로 C. S. 루이스의 신학을 주제로 논문을 썼으며 저서로는 《본향으로의 여정》(두란노)이 있다.


목차
프롤로그 선한 격변(eucatastrophe)

1장 회심: 애디슨 산책로(Addison’s Walk)에서
2장 성취자 그리스도: 설화가 사실화되다(Myth became Fact)
3장 성육신 사건: 위대한 기적(The Grand Miracle)
4장 대속의 의미: 온전한 참회자(The Perfect Penitent)

에필로그 새 사람(The New Man)
부록 루이스 신학의 정체



프롤로그에서
루이스의 신학과 신앙은 그리스도가 큰 분량을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놀라운 것은 그가 예수 그리스도를 중심 주제로 하는 변증서를 남기지 않았다는 것이다. 루이스가 만난 그리스도를 연구하기 위해 선택할 수 있는 글들이 많지 않다. 그리스도를 좀 더 심도 있고 풍성하게 드러내기 위해 집중해서 많은 분량을 기록한 저서가 없다. 물론 그리스도는 루이스의 저서들 전체를 꿰뚫고 있는 주제이기 때문에 한 권에 집합시킬 수 없었을지도 모른다.

결국 루이스가 만난 그리스도의 정체를 알기 위해서는 몇 가지 편집과 구성이 필요하다. 이 작은 책자가 시도한 것은 루이스가 남긴 글들 중에 그리스도에 대한 그의 이해를 가장 풍성하고 깊이 있게 설명해 놓은 부분들을 집중해서 읽어 보도록 한 것이다. 이 책을 루이스의 기독론에 대한 강의나 평론으로 대하기보다는, 루이스가 그리스도에 대해서 쓴 글들에 대한 주해(exegesis)적 노력으로 보았으면 좋겠다. 좋은 주해는 그 원칙에 따라 원저자의 의도를 정확하게 끌어내는 것이 중요하다. “Let Lewis speak!” 즉 루이스 자신이 말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본문에서
루이스의 자서전 《예기치 못한 기쁨》이 말하고자 하는 바는 바로 그 갈망에 이끌려 온 루이스의 신앙적 발견의 과정이다. 그런데 역시 주어를 바로 설정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 루이스의 여정이고 루이스의 발견이긴 하지만, 반면 하나님께 쉴 새 없이 추적당한 그가 결국 항복하고 만, 한 인간의 고백이기 때문이다. 이 영적 드라마에서 루이스는 마음 내켜 하지 않는 참여자다. 예기치 못한 일들로 가득 차 있는 그의 신앙적 여정의 종착역은 그의 회심이다. _1장

루이스가 하나님을 인정하게 된 까닭은 그의 세계관에 일대 변화가 일어났기 때문이다. ‘창조주가 존재하시지 않는 세상은 불가능하다’는 생각에 도달한 그는 한 걸음 더 나아가 ‘창조주는 여전히 세상을 지배하고 이끄시는 분이며, 인격 그 자체인 하나님이시다’라는 사실을 깨달았다. 초자연주의와 인격적 하나님에 대한 인식이 루이스의 마음을 사로잡은 순간, 그는 더 이상 하나님의 하나님 되심을 부인할 수 없었고 그분 앞에서 무릎 꿇고 항복했던 것이다. 그리고 인격적인 기도라는 소통이 시작되었다. _1장

우리가 설화로부터 얻는 것은 진실(truth)이 아니라 실재(reality)다. 다시 말해서 설화가 우리에게 주는 것은 바른 설명이 아니라, 설화가 드러내는 어떠한 실재 그 자체라는 것이다. 진실과 실재의 구분은 루이스에게 아주 중요한 분석적 방법론이다. 진실은 아는 것이고, 실재는 만나는 것이다. 진실은 실재에 대한 올바른 진술이다. 그러나 진실이 실재 그 자체는 아니다. 실재에 근거하는 것은 진실이다. 하지만 진실은 실재 자체가 아니라 설명이기 때문에, 실재보다는 한 단계 내려온 것이다.
우리가 진실을 말할 때 그것은 항상 어떤 실재라는 대상에 대한 것이다. 실재는 대상 그 자체다. 그러므로 하나의 실재로부터 여러 가지 진실이 흘러나올 수 있다. 하나의 실재를 나타내는 여러 가지 설명이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설화적 특질이 나타나는 순간, 우리는 실재를 대면하게 된다. 그 실재 속으로 들어갈 수도 있다. 그렇다면 설화는 수많은 추상적 진실의 아버지 격이 될 수 있다. 설화를 통해 만나는 실재가 높은 산이라면, 진실은 그 산봉우리로부터 사방으로 흘러내리는 시냇물들이다. _2장

루이스가 강조한 것은 그리스도를 통한 인간성 회복은 그것으로 끝이 아니라는 것이다. 그리스도가 인간성과 함께 끌어올리신 것은 모든 자연 세계다. 결국 인간 구원은 자연 구원으로 이어질 것이다. 왜냐하면 창조된 세상의 대표자로 지으심을 받은 인간의 타락이 곧 창조 세계의 타락으로 이어졌기 때문이다. 루이스에 대한 한 가지 잘못된 선입관은 그가 죄에 대한 문제보다는 인간 자체로서의 가치에 더 관심이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그렇게 생각하는 이들에게 루이스가 죄의 문제에 지대한 관심을 가졌다고 주장한다면 잘 받아들이지 않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루이스는 죄의 문제를 놀라울 정도로 깊숙이 다뤘다. 필자의 판단으로, 루이스의 가장 독창적이고 탁월한 공헌은 인간의 죄의 심리(psychology of sin)를 예리하게 파헤친 통찰력이라고 생각한다. _3장

과연 그리스도가 회개에 참여하셨는가? 그리스도는 세례자 요한에게 세례를 받으셨다. 요한은 “죄 사함을 받게 하는 회개의 세례”(눅 3:3)를 전파했다. 예수님이 세례를 받으러 나오실 때 요한은 그 일을 감당하지 못하겠다고 사양했다. 하지만 예수님은 “우리가 이와 같이 하여 모든 의를 이루는 것이 합당하니라”(마 3:15)라는 말씀으로 요한을 설득하셨다.
예수님의 세례는 우리의 구원을 이루기 위해 주님이 중보자로 받으신 회개의 세례다. 그리고 한 단계 더 나아가 그리스도가 받으신 세례는 그분의 십자가 죽음이다(막 10:38; 눅 12:50). 이와 같이 그리스도는 우리를 대신해서 죽음이라는 세례를 받으셨다. 그리고 우리는 믿음으로 그분의 세례에 동참해 그리스도와 함께 세례를 받는다(롬 6:3). _4장

독자리뷰

  • 첫번째 리뷰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