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곡이 끝나고 비로소 웃다이승희 지음

통곡이 끝나고 비로소 웃다 표지

인생의 흉년에도 절망하지 마라
곧 기쁨이 될 것이다

  • 출간일2018.07.11
  • 브랜드두란노
  • 책분야믿음과성장
  • 페이지228p / 128*188(mm)
  • ISBN9788953131965
  • 원서명
  • 출간예정
고통과 절망을 이기는 희망 스토리

‘나’의 시대를 떠나
‘하나님’의 시대를 살다

인생의 흉년에도 절망하지 마라 (마라)
곧 기쁨(나오미)이 될 것이다


룻기는 사사시대를 살았던 두 여인, 룻과 나오미가 기쁨을 상실했다가 조력자인 친족 보아스의 도움으로 잃어버린 기쁨을 되찾아 가는 이야기이다. 동시에 나오미와 룻의 이야기는 우리의 인생 스토리이며 우리의 신앙 이야기이다. 우리도 룻과 나오미처럼 삶 속에서 예기치 못한 인생의 흉년을 만날 수 있다. 때론 신앙의 연약함 때문에 절망의 자리로 떨어질 수도 있고,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고통이 찾아오기도 한다. 삶의 무게 때문에 지난 날의 행복했던 기억들이 아득하다. 절망으로 인해 나도 모르게 낙심이 밀려온다. 그런데도 침묵으로 일관하시는 하나님으로 인해 마음이 상한다.

절망에서 희망으로
룻기는 이런 사람들에게 필요한 책이다. 절망에서 희망을 꿈꾸게 하기 때문이다. 나오미와 룻에게 있는 보아스와 같이 지금 나에겐 인생 최대의 위로자요 조력자인 예수 그리스도가 있음을 알게 한다. 스스로가 나오미요, 룻이라는 생각이 든다면 이제 룻기의 하나님을 대면하자. 그리고 다시 하나님을 붙들자. 절망 속에 있던 삶에서 벗어나 기쁨의 주인공이 되어보자.


저자_이승희
건강한 교회, 균형 잡힌 목회로 오직 한 영혼을 위해 목회에만 전념하는 가슴 뜨거운 목회자다. 말씀의 능력과 성령의 역사를 중시하고, 프로그램보다 목회의 본질과 원리에 충실한 저자는, 대구에 있는 반야월교회를 담임하고 있다. 백년이 넘은 기존 교회를 변화와 갱신으로 새롭게 하여 역동적이고 개혁된 교회로 부흥시켰으며, 건강하게 성장하는 교회의 모델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신앙인들도 인생 가운데 고난을 만난다. 때론 신앙의 연약함때문에 절망의 자리에 떨어지기도 한다. 그때 내 인생의 조력자요 위로자인 예수 그리스도를 만날 수 있음을 기억해야 한다. 저자는 이 책에서 인생의 통곡을 만났을 때 그 끝에 웃게하시는 하나님의 은혜를 이야기한다. 지금을 살고 있는 수많은 나오미와 룻들에게 하나님을 붙드는 기쁨을 깨닫게 한다.

저자는 총신대신학대학원에서 목회학을 공부했으며, 총신대신학원, 국제신학원, 대신대신학원 등에서 강의를 했다. CTS, CBS, Goodtv, 극동방송 등에서 방송 설교자로, 국내외 말씀 집회와 세미나 강사로 왕성하게 섬기고 있다.
주요 저서로는 《그리스도인을 완성하는 21가지》, 《The 사랑》(이상 넥서스CROSS), 《신앙수업》, 《삶의 회복이 필요한 그대에게》, 《하나님과 함께 걷다》(이상 생명의말씀사), 《도전을 멈춘 그대에게》(교회성장연구소), 《고통을 알면 행복이 보입니다》(기독신문사), 《구원의 진리》(예장출판사), 《하나님을 알아가는 행복》(두란노) 등이 있다.


목차
프롤로그

Part 1 마라: 인생의 흉년
1 흉년을 만나다
2 잘못된 선택
3 ‘듣고’ 돌아가다
4 절망의 노래에서 희망의 노래로
5 하나님의 타이밍

Part 2 은혜: 은혜의 땅으로 귀환
6 은혜 입은 ‘마라’
7 여호와의 날개 아래
8 하나님을 알라
9 희망의 기지개
10 순종으로 희망을 붙잡다

Part 3 회복: 온 세상의 기쁨
11 아직 아닌 ‘그때’
12 측은지심
13 똑똑한 아무개 vs. 어리석은 보아스
14 통곡이 끝나고 비로소 웃다
15 새로운 출발


본문 맛보기
나오미가 몰랐던 사실이 있습니다. 비로소 깨달은 것이 있습니다. 하나님은 하나님의 사람들을 돌아보신다는 사실입니다. 비록 기근이 있었지만, 아픔이 있었지만, 하나님은 자기 백성들로부터 눈을 떼지 않고 언제나 살펴보고 계셨습니다. 낙망(落望)과 좌절(挫折)의 삶이 다시 신앙으로 일어날 수 있는 방법은 여호와의 돌보심을 듣게 될 때입니다. 지금도 여전히 살아 역사하시는 하나님을 다시 듣고, 보게 될 때, 기근의 자리를 털고 일어나 신앙의 자리로 옮겨 갈 수 있습니다. 잊지 마십시오. 하나님은 항상 하나님의 백성들을 돌보시는 분입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백성들을 위해 일하고 계십니다.
하나님은 나오미에게 다시 신앙을 좇아 사는 법을 가르쳐 주십니다. 세상의 소리만 듣던 나오미의 귀에 하나님의 음성이 들리게 하십니다. 두려움과 좌절에 빠져 있던 나오미의 심령에 ‘하나님께는 양식이 있다. 하나님은 그의 백성을 돌보신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심으십니다. 터전을 옮기는 일은 쉽지 않습니다. 특히 버리고 떠나왔던 곳으로 다시 돌아가기는 더 어렵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의 사람은 모압에 머무를 수 없습니다. 모압은 성도에게 있어 풍족함의 땅이 아닌 절망의 땅이요, 고통의 땅입니다. 성도는 다시 모압을 떠나 하나님이 약속으로 주신 땅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하나님의 소식은, 다시 말해 하나님의 말씀은 닫혀있던 나오미의 귀를 열었습니다. 얼어붙었던 나오미의 마음을 녹이셨습니다. 주저앉아 있던 나오미의 발을 다시 걷게 하셨습니다. 현실의 터전에서 신앙의 자리로 옮겨 오면 기쁨과 희망이 다시 회복됩니다. 말씀이 들리면 그 말씀의 능력으로 인해 신앙의 터전으로 다시 옮겨 갈 수 있습니다.
_48-50p

은혜의 집을 떠나 육을 좇아 사는 인생은 결국 마라와 같은 인생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성도는 세상의 것들로 기쁨을 누릴 수 있는 사람이 아닙니다. 하나님의 백성은 하나님으로부터 주어지는 은혜가 채워질 때 참된 기쁨을 누릴 수 있습니다. 세상의 풍족으로 사는 사람은 하나님의 은혜를 채울 공간이 없습니다. 하나님에 의해 빈 인생이 될 때 은혜가 채워질 수 있습니다. 빈 인생은 실패의 사람이 아닌, 희망이 있는 사람이며, 기쁨을 누릴 수 있는 사람입니다. 절망의 눈으로 보면 완전히 끝난 것 같은 빈 인생이지만 하나님은 그런 나오미 곁에 소망을 함께 붙여 돌아오게 하셨습니다. 혼자가 아닌 희망이 함께하는 인생이었습니다.
_81-82p

하나님이 우리에게 사랑과 은혜를 베푸는 것은 우리를 아시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호의와 은혜가 아니면 살 수 없다는 것을 아시기에 우리를 날마다 사랑 아래 두시는 것입니다. 보아스의 눈에 룻은 하나님의 보호와 은혜가 필요한 여인입니다. 고향을 떠나 타국 땅으로 오면서 소유한 것이 아무것도 없습니다. 누군가의 도움 없이는 살 수 없는 사람입니다. 은혜(사랑)로 덮어 주지 않으면 상처 입을 수밖에 없는 여인입니다. 그런 룻을 향해 하나님은 보아스를 통해 사랑으로 덮어 주십니다. 사랑의 날개 아래 거하게 하십니다.
우리 모두는 하나님의 보호하심이 필요한 사람들입니다. 그분의 날개 아래 거할 때 가장 안전합니다. 내 힘으로 살기에는 세상은 너무나 험악합니다. 지키시고 보호하시는 하나님의 도움이 없으면 안전할 수도 평안할 수도 없습니다.
_107-109p

보아스는 신랑되시는 주님으로, 룻은 신부된 교회를 상징하는 인물입니다. 보아스는 자신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이른 아침부터 성읍으로 들어갔습니다. 보아스가 이렇게 행동하는 것은 일차적으로 기업 무를 자가 이행해야 하는 하나님의 율법 때문입니다. 그러나 보아스는 이행 순위 두 번째입니다. 2순위가 이렇듯 서둘러 이행하려는 것은 룻을 긍휼이 여기는 마음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마음, 자비와 긍휼의 마음 때문에 보아스는 2순위이지만 기업 무를 자의 책임을 다하고 있습니다.
보아스는 자신의 약속을 이루기까지 쉬지 않습니다. 룻은 아직 결과를 보지 못했지만 나오미는 보아스가 반드시 시행할 것을 확신했습니다. 그래서 쉬지 않고 이루겠다고 한 것입니다. 하나님이 이런 분이기에 우리는 기다릴 수 있습니다. 쉽게 이루어지지 않아도 때로는 기약 없이 기다리는 것처럼 보여도 기다릴 수 있습니다. 하나님은 우리로 하여금 약속을 기억하게 하시며 친히 이루어 가십니다. 반드시 이루실 분이기에 우리는 기다릴 수 있습니다.
_172-173p

룻기는 한 가정과 개인의 이야기로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그 마침은 개인을 넘어 민족의 이 야기로 마무리되고 있습니다. 룻기의 저자는 한 가정의 이야기를 통해 이스라엘 민족에게 무엇인가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었습니다. 유다 베들레헴, 하나님의 양식이 있는 떡집에 살고 있지만 이들은 하나님의 은혜로 살지 않고 자기 소견에 옳은 대로 살았습니다. 은혜의 시대가 아닌 여전히 사사 시대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나오미의 가정사처 럼 기근과 실패의 삶을 살고 있고, 희망의 땅에서 마라 의 노래를 부르고 있습니다.
하나님이 나오미의 가정을 하나님의 은혜(헤세드)로 마라의 인생을 종결시키고 기쁨을 회복시키셨듯이 이들 에게도 동일한 종결과 회복을 선포하십니다. 이것이 지금을 사는 그리스도인들의 새로운 출발이며 희망의 노래입니다.
_217p

독자리뷰

  • 첫번째 리뷰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