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열한 도전김병삼 지음

치열한 도전 표지

교회, 깍두기가 되라!
교회여 담장 밖으로 흩어져라

  • 출간일2018.06.14
  • 브랜드두란노
  • 책분야교회론
  • 페이지280p / 140*210(mm)
  • ISBN9788953131651
  • 원서명
교회여 담장 밖으로 흩어져라
교회는 불편하게 살아 움직이는 생명체다

교회, 깍두기가 되라!
“아무개! 너 깍두기 해라.”
어린 시절 친구들과 놀던 경험이 있을 것이다. 시간을 따로 정한 것도 아닌데 때가 되면 삼삼오오 골목길에 친구들이 모여들었고, 편을 나눠 놀이를 하곤 했다. 모인 숫자가 짝수일 땐 괜찮지만 그렇지 않을 땐 어느 하나 빠지기 싫어 눈치를 보기 시작했다. 그때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이 ‘깍두기’였다. 깍두기는 여기저기 팀에 소속될 수 있는 존재였다. 어느 상황이든지 승패에 관여하지 않으면서도 어디든 낄 수 있다는 뜻이다. 누구 한 사람 놀이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하는 따뜻한 놀이문화 제도다.

저자는 한 가지 꿈을 꾸었다. 바로 만나교회가 ‘깍두기 같은 교회’가 되는 것이다. 누구도 소외되지 않고 풍성하고 훈훈하게 나누는 그런 교회 말이다. 깍두기도 깍두기 나름이다. 깍두기가 인정을 받으려면 이편저편에 다 필요한 사람이 되도록 만드는 지혜가 필요하다. 그리고 그 지혜는 하나님의 은혜에서 비롯된다.

하나님과 세상 사이에서 주님의 뜻대로 쓰임 받는 교회
깍두기에게는 죽고 사는 생존의 문제가 그리 중요하지 않다. 중요한 것은 사명이다. 거기에 존재의 의미가 있기 때문이다. 교회는 끊임없이 자신의 사명을 묻고 그 사명을 실천으로 옮겨야 한다. 이 땅에 ‘온전한 교회’는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우리 모두는 구원 받았지만 여전히 ‘의인인 동시에 죄인’인 상태이기 때문이다. 중요한 것은 우리 대부분이 ‘거의 교회’라는 사실이다.

하나님은 우리가 ‘거의 교회’에서 ‘온전한 교회’로 나아가는 도전으로 보고 싶어 하신다. 그 힘찬 도전을 응원하신다. 하나님의 교회는 결코 편안하게 안주하는 곳이 아니다. 불편하게 살아 움직이는, 하나님과 세상 사이에서 주님의 뜻대로 세상과 함께하는 생명체이다. 이 책을 통해 오늘날 존재 이유를 상실한 제도화된 교회들 속에서 “선교적이 아니면 교회는 교회가 아니다”를 외치며 교회들이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모습을 세울 수 있도록 올바른 교회론을 제시하려 고민하고 노력하는 만나교회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다.


저자_김병삼
아버지의 건강 악화로 딱 1년만 대신할 줄 알았던 만나교회 담임목사로서의 시간이 어느덧 14년을 넘기고 있다. 그사이 아버지의 소천 등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이는 오히려 사역의 지경을 넓혔다. 저자는 무엇보다 성도가 행복한 교회, 세상이 인정하는 교회가 하나님이 가장 기뻐하시는 일이라고 생각하며, ‘비신자도 불편해하지 않는 교회 카페’, ‘교회 내 흡연실’, ‘트로트 특송’ 등 새로운 것을 고민하고 도입함으로써 이웃과 성도를 행복하게 한다.

이 책에서는 ‘이 시대 교회의 역할은 무엇인가?’, ‘만나교회가 이 시대에 존재해야 하는 이유는 무엇인가?’에 대해 고민한 내용들을 정리하였다. 저자는 오늘날 존재 이유를 상실한 제도화된 교회들 속에서 “선교적이 아니면 교회는 교회가 아니다”를 외치며 교회들이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모습을 세울 수 있도록 올바른 교회론을 제시한다. 만나교회의 담임목사인 저자는 (사)월드휴먼브리지 대표이사, 하늘다리호스피스 이사장 등의 자리에서 하나님의 귀한 일꾼으로 쓰임받고 있다.

저자는 감리교신학대학교를 졸업한 후 동 대학원에서 역사신학으로 신학석사(Th.M), 미국 개렛 신학대학원(Garrett-Evangelical Theological Seminary)에서 목회 신학석사(M.DIV), UTS(United Theological Seminary)에서 선교학박사(D.MISS) 학위를 받았다. 저서로는 《치열한 순종》, 《치열한 복음》, 《액션플랜》, 《누가 왕인가?》(이상 두란노), 《그래야 행복합니다》(샘솟는기쁨) 등 다수가 있다.


목차
프롤로그
_a Mega-Missional Church? 다시, 교회를 묻다

PART 1. Church, Regain the Essence: 교회여, 본질을 회복하자
1. 래디컬 체인지, 래디컬 처치
2. 예수가 해답이다
3. 예배의 회복
4. 초대교회의 회복

PART 2. Church, Arise and Shine: 교회여, 빛을 발하라
5. 이유 있는 교회
6. 세상이라는 ‘지체’를 섬기는 교회
7. 교회, 건물을 벗어나자
8. 삶이 예배가 되는 공동체

PART 3. Church, Leap over the Wall: 교회여, 담장을 뛰어넘자
9. ‘진정성’이란 담장 앞에 서다
10. 흩어지기 위해 모이는 교회
11. 헌신의 가지를 뻗다
12. 담장을 넘어간 깍두기

에필로그
_‘거의 교회’(Almost Church)에서 ‘온전한 교회’(Altogether Church)로


본문맛보기
안타깝게도 언제부터인지 전통이란 이름으로 규정해 놓은 것이 성경적인 것처럼 둔갑하고 있다. 초대교회에는 존재하지도 않던 음악들이, 지금은 마치 그것을 쓰지 않으면 성경적인 예배가 아닌 것처럼 여기는 아이러니가 존재하기도 한다. 우리가 부르는 많은 찬양들이 찬송가책에 들어올 때 전통을 방해한다는 이유로 진통을 겪었는데, 그런 일들이 여전히 일어나고 있다.
교회가 세상에 매력적인 공동체가 되려면 잘못된 가치나 전통을 다시 세우는 성숙함이 필요하다. 교회는 전통을 세우는 곳이 아니라 진리가 세워지는 곳이다. 전통을 보존하는 것보다 하나님의 뜻이 드러나는 곳이어야 한다. 우리에게 익숙한 곳이 아니라 하나님의 선하심이 드러나는 곳이 되어야 한다. 이러한 기준이 다시 세워지고 성숙해질 때 초대교회를 향해 백성들이 보냈던 칭송을 받을 수 있다.
_163-164p

교회가 흩어졌다. 그런데 그것이 끝이 아니었다. 흩어진 교회는 복음을 증거했고 결국 그 복음이 우리에게까지 전달되었다. 이런 생각을 해 본다. 이렇게 초대교회가 흩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을 직면하지 않았다면, 그들은 예루살렘에서 자신들의 힘과 영향력을 자랑하다 소멸되지 않았을까? 그러고 보면 하나님이 교회를 세우시고 사람들을 모으신 이유가 명백해진다. 이곳저곳으로 교회를 흩으시는 과정을 통해 복음을 흩으시기 위함이다. 예루살렘에 모인 많은 무리가 ‘여기가 좋사오니’라는 심정으로 모여 있으니 박해자들을 통해 일부러 흩어 버리신 것이 아닐까. 흩어짐을 통해 하나님의 꿈이 시작된 것이다.
인간적인 사고를 하는 교회는 흩어질 수 없다. 흩어짐은 곧 약해지는 것, 실패하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하나님 중심적인 사고를 할 때 우리는 흩어질 수 있으며, 그렇게 흩어질 때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열매를 맺을 수 있다.
_215-216p

독자리뷰

  • 첫번째 리뷰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