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함께 기도해김현미 지음

우리 함께 기도해 표지

기도와 말씀으로 통하는 행복한 소그룹

  • 출간일2018.02.19
  • 브랜드두란노
  • 책분야기도와영적성장 · ·
  • 페이지236p / 128*188(mm)
  • ISBN9788953128569
  • 원서명
기도와 말씀으로 통(通)하는 행복한 소그룹

개개인의 깊은 묵상과 기도가
소그룹을 ‘연합’에 이르게 한다

하나님 앞에서의 아름다운 연합
서로의 내면을 나누는 새로운 가족 만들기


하나님을 만나는 임재의 체험은 말씀이 살아서 역사할 때 이루어진다. 어떤 문제에 직면해 있을 때 그날의 말씀을 읽고, 그 말씀에 대한 의문과 깨달음을 놓고 대화하는 것이 묵상과 기도다. 종일토록 그 대화를 기억하고, 그 말씀으로 마음을 다스리며, 내주하시는 성령님의 다스리심에 끄덕이며 사는 사람들이 그리스도인들이다. 하나님과 정직하고 진정한 대화를 나눈 사람은 그 내용을 잊지 않고 일상의 삶에서 다른 사람들에게 자신이 만난 주님을 이야기하고, 자신이 받았던 위로와 권면을 전하는 사람으로 살아간다.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우리 내면의 모습을
제대로 보게 하는 새로운 ‘가족’이다


저자는 이런 모습을 소망하며 소그룹을 진행했다. 함께하는 중보기도에는 문제가 없는 듯했으나 소그룹 구성원이 하나가 되는 ‘연합’의 문제는 내면적인 것이라 오랜 시간이 걸렸다. 그리고 각 개인의 신앙이 깊어져야 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말씀 묵상이 깊어지지 않으면 육신의 일들을 드러내게 된다. 옛 자아의 습관들이 사라지지 않고 더욱 강력해져서 분리와 분쟁을 일으킨다. 연합은 서로가 서로를 인정하고, 격려하고, 용기를 내지 않으면 할 수 없는 일이다.

“서로 사랑하라”는 계명을 지키는 것은 우리 힘으로는 불가능한 일이지만, 주님 안에서는 가능하다. 소그룹에 속해 있는 각자가 그리스도 안에서 사는 것이 이루어진 날에는 우리의 기도와 인격과 성품이 한없이 풍성해지고 평강으로 가득해진다. 한 번의 경험은 다음의 경험을 기대하게 만든다. 교회의 모든 소그룹이 모일 때마다 주님의 공동체적인 임재의 경험을 사모하기를 간절히 소망한다.


지은이_김현미
“서로 사랑하라”는 계명을 지키는 일은 주님 안에서만 가능하다고 말하는 김현미 목사는 모든 소그룹이 모일 때마다 주님이 임재하고 구성원이 하나 되기를 소원한다. 우리 안에 계신 성령님이 예수 그리스도가 누구신지를 깨닫게 하도록 기도와 말씀으로 무장할 것을 권면한다.

유복한 집안에서 성장하고 결혼하여 1남 1녀를 둔 평범한 주부로 지내던 저자는 힘든 광야 생활을 하면서 하루 8시간 이상을 기도에 매달리며 하나님의 음성을 듣게 되었다. 자신과 가정의 필요만 구하던 저자가 하나님의 뜻이 무엇인지 깨닫고, 그 뜻이 교회와 이 민족 가운데 이루어지기를 기도하게 되기까지 거의 30년이 걸렸다.

저자는 점점 더 깊은 기도로 나아가던 중 새로운 부르심을 받게 되었다. 즉, 교회 안에 중보기도 팀을 세우고, 교회가 든든히 서는 데 기초가 되는 기도훈련 사역을 시작하게 된 것이다. 이 부르심에 순종하여 기도 팀과 함께 기도하기 시작했고, 지금도 전국 각지의 교회에서 함께 사역하고 있다. GIM(Group Intercessors Ministry, 소그룹 중보기도사역단체) 대표와 온누리교회 이천선교 중보 기도 고문, 더멋진세상(NGO) 실행위원으로 섬기고 있으며, 온누리교회 예수제자학교, 순장 사관학교, 목요기도, 횃불회, 두란노 바이블칼리지 기도-큐티 세미나, 기도학교, 사모대학, 중보기도 세미나 등에서 많은 사람을 주님의 사람으로 세우는 일에 헌신하고 있다.

백석대 신학원을 졸업하고, 동대학 실천신학대학원 석박 통합 과정을 수학하고 있다. 저서로는 《기도할 수밖에 없었어요》, 《주님, 다시 기도해볼게요》(이상 규장), 《아주 특별한 아침(기도 큐티 교재)》, 《말씀애 기도애》(이상 두란노)가 있다.


목차
인사말
Prologue 건강한 기도 모임을 소망하며

제1부 소그룹 기도 모임의 시작과 정착
chapter 1 소그룹 기도 모임의 시작: 보물찾기
chapter 2 소그룹 안에서의 진통: 우리는 왜 이렇게 다를까?
chapter 3 비로소 자신의 모습이 드러날 때: 마음에 찔려…
chapter 4 서로의 연약함 인정하기: 저도 그래요
chapter 5 상처 치유 받기: 관계는 왜 이렇게 불편할까?

제2부 성숙으로 나아가는 소그룹
chapter 6 서로 가장 낮은 곳으로: 제자리로 가는 연습
chapter 7 교회 안에서의 중보 기도: 우리 함께 모여
chapter 8 주님의 사랑으로 사랑하기: 우리에겐 아무 힘도 능력도 없어요
chapter 9 한마음으로 기도한 것의 열매: 우리 함께 기도해

Epilogue 순전한 마음으로 주님 앞에 서는 삶
부록


본문 맛보기
<57-58쪽 중에서>
2004년으로 거슬러 올라가 기도 모임이 크게 부흥했을 때의 일이다. 한 기도 모임당 30명이 모였는데, 말씀 묵상과 기도 제목을 나누는 것만으로도 시간이 턱없이 부족했다. 기도하러 와서 이야기 한번 제대로 못하고 가는 사람들도 많았다. 나는 ‘하나님이 우리의 기도 모임을 보고 기뻐하실까?’라는 의문을 갖기 시작했다. 그래서 소그룹 기도 모임은 몇 명이 적당할까 생각하다가 최소 2명에서 최대 7명이 적절하다는 판단을 했다.

그런데 기도 모임을 하면서 또 다른 문제가 생겼다. 마음을 열어 어렵게 털어놓은 이야기들이 의도하지 않게 교회 안에서 돌아다녔던 것이다. 서로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이야기했는데, 그것이 부메랑이 되어 돌아오는 일을 겪자 사람들이 상처를 받았고 배신감을 느끼기도 했다.

기도 모임에서 ‘네 편, 내 편’에 대한 생각을 나눈 적이 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무조건적으로 믿어 주는 것이 ‘편’이라고 했다. 그렇다. 누군가의 편이 되어 주는 것은 그 사람의 약점과 단점을 보완해 주고, 강점과 장점을 강화해 주는 것이다.

<129-130쪽 중에서>
깊어진 신앙 형태는 진정한 십자가의 용서와 사랑을 경험하는 일과 함께 하나님의 주권적인 역사를 기대하고 주님의 은혜를 받는 또 다른 차원의 믿음으로 자라났다. 우리는 삐거덕거릴 수밖에 없는 관계를 인정하면서도 묵상과 기도를 통해 올바른 길로 나아갔으며, 주님의 보좌 앞에서 은혜와 평강과 기쁨을 누릴 수 있었다.

우리가 부단히 애쓰고 힘써야 하는 일이 ‘믿음’이 자라나게 하는 것임을 받아들이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했다. 개인 기도를 통한 주님과의 만남은 실제적으로 상처를 치유하고 회복하는 열매를 맺었다. 복음서에는 주님의 임재 사건이 기록되어 있는데, 우리는 그 말씀에 등장하는 맹인, 듣지 못하는 자, 걷지 못하는 자, 나병 환자와 같은 모습을 하고 있었다. 주님의 임재를 통해서 주님의 말씀에 의지해 죄 사함과 병 고침 받는 역사를 맛보게 된 것이다. 진정한 기쁨이 북받쳐 올라오면서 우리는 하나가 되어 가고 있었다.

하나님의 임재를 경험하지 않고는 말이 통할 수 없었다. 우리는 기도 모임으로 모였고, 하나님의 말씀에 대한 묵상을 함께 나누었고, 삶에서 역사하는 말씀의 능력을 경험했다. 함께 은혜의 보좌 앞에 나아가게 된 것이다.

<173-174쪽 중에서>
하나님이 공동체로 모이게 하신 교회 소그룹은 교회 지체들의 가장 작은 단위다. 순이나 구역, 목장 등 소그룹이 건강하다는 의미는 곧 교회 전체가 건강하다는 뜻이다. 교회 규모와 상관없이 가장 작은 단위인 소그룹이 건강하게 운영된다면 아무리 교회의 규모가 커지더라도 작은 교회에 서로 친밀하게 모인 것과 같은 효과를 낼 수 있다. 몸 속 세포가 분열해 성장을 이루는 것처럼 역동적인 영적갱신이 계속해서 일어날 수 있는 것이다.

소그룹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소그룹 인도자다. 많은 그리스도인이 “기도하는 데 왜 훈련과 양육이 필요합니까?”라고 묻곤 한다. 기도는 영적 도구이기에 예수 그리스도를 중심으로 훈련하지 않으면 기복적인 기도만 드리게 된다. 자신만을 위한 기도는 세상에서 우상을 섬기는 자들도 동일하게 하는 기도라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210-211쪽 중에서>
우리가 변하지 못한 이유 중 가장 큰 것은 개개인의 기질과 정서의 차이다. 기질은 타고난다고 하지만, 예수 안에서 변화되지 않는 것은 없다. 사람은 하나님의 말씀으로, 하나님의 형상을 입을 수 있게 창조되었다. 그러나 죄를 지음으로 창조의 목적을 잃어버리고 자신의 뜻을 이루기 위해 살아가게 된 것이다.
하나님의 뜻을 따라갈 수 있는 ‘길’이 없었다가 주님의 십자가 대속으로 인해 구원받을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다시 창조의 목적을 따라 생육하고, 번성하고, 땅에 충만하며, 땅을 정복하고, 모든 생물을 다스릴 수 있는 존재가 된 것이다.

하지만 하나님이 이처럼 놀라운 은혜를 베푸셨음에도 우리는 옛 사람으로 살았던 습관을 고치지 못하고 은혜 안에서 누리기만 하려고 한다. 신분은 하나님의 자녀로 바뀌었지만 삶은 여전히 분열과 다툼으로 가득한 것이다.

이러한 이중적인 삶을 새로운 삶으로 변화시키려면 오직 하나의 ‘길’만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인정해야 한다. 그것은 맏아들 되신 예수를 닮는 것이다. 그분의 성품, 인격, 언어, 깊은 지혜를 닮을 수만 있다면 우리는 세상을 넉넉히 이길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