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스트로 이동
글 읽기
제목 종교에죽고예수와살다/예수로 옷입고 래디컬하게 사는 삶
작성자 라온헤윰 작성일 2017-11-19 오후 10:50:07 조회 48
도서별 큰이미지
  • 종교에 죽고 예수와 살다
공중에서, 그리고 삶 속에서 자유롭게 모험을 하려면 잡아주는 존재가 있음을 알아야 한다. 우리가 추락할 때 안전하게 잡힐 것이라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위대한 주인공은 가장 보이지 않는 분이다. 잡아 주시는 분을 믿으라!”- 헨리 나우웬

p.139
믿음은 통제 욕구의 정반대다. 믿음은 자진해서 통제를 내려놓는 것이다. 믿음은 자신을 내려놓고 자신을 잡아 줄 분의 있음을 믿는 것이다. (히 11:1)

p.152-153 사랑이야말로 모든 것의 열쇠다..... 종교의 문제점을 극복하여 더 나은 세상을 만들려면, 먼저 우리 스스로 하나님의 사랑을 알아야만 한다. ....하나님의 사랑을 알려면 직접 경험해야 하고, 그러려면 조용히 있는 법을 배워야 한다.


이 책은 새 신자에게 추천하거나 선물하고 싶은 책이다. 손바닥만 한 작은 사이즈에 읽기에도 부담 없고, 중간에 그림과 도표 등을 두어서 독자들의 이해를 도왔다. 단숨에 읽기에도 좋겠지만, 천천히 읽으며 그 내용과 삽화를 의미 있게 생각해 보기에도 참 좋은 책이다.
내용은 크게는 두 개의 파트로 나누어져 <죽은 종교를 벗다 / 종교, 무엇이 문제인가> , <살아있는 복음을 입다/ 예수와 살면, 반드시 일상이 개혁된다> 아래 Chapter마다 다루어지는 키워드는 실제로 삶에서 적용하고 다루기에 충분한 묵상이 되도록 돕고 있다.


그중 가장 기억에 남았던 내용을 소개하면 < 진정한 ‘래디컬’ 한 삶을 살라>에 관한 것이다. 몇 해 전 두란노에서 출판한 데이비드 플랫 래디컬 이란 책도 있었는데, 이 단어를 통해 종교가 아닌 예수와 함께 래디컬 한 삶을 살아가기를 격려하고 있는 저자의 마음 또한 고스란히 느낄 수 있어서 도전이 되었다. Radical(래디컬)의 사전적 정의를 보면: 뿌리의, 뿌리와 관련된, 뿌리에서 나온. 뿌리를 갖고 있는. 이란 의미를 가지고 있다. 즉, 래디컬 한 삶은 하나님의 관계라는 좀처럼 보이지 않는 깊은 뿌리에서 힘과 능력을 끌어올리는 삶이다. ( p.118) 시냇가에 심기 운 나무가 시절을 좇아 과실을 맺으며 그 잎사귀가 마르지 않음 같이 형통한 복을 누리는 복 있는 사람이 되는 (시편 1편) 비결은 그 뿌리를 어디에 두느냐가 가장 중요한 요소 중에 하나일 것이다. 때를 따라 공급되는 날씨와 영양분, 그리고 시냇가에 심기 운 나무는 또 때를 따라 열매를 맺게 된다. 시냇가에 심기 운 나무, 바로 그 시냇가가 예수로 옷 입고 살아가는 래디컬 한 삶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하나님과 함께 하는 삶을 위한 지침서, 그 음성을 듣기 위해 완전하신 하나님과 누리는 믿음과 소망 그리고 사랑.


p.135 “하나님을 분명히 보고 그분의 끝없는 선하심을 경험하면 인생을 송두리째 바꿔 놓을 만큼 놀라운 진리를 발견할 수 있다. 그 진리는 바로 우리가 그분의 손안에서 완벽하게 안전하다는 것이다. “


책의 결론 내용 중에서 성 프란체스코의 기도 내용을 실었다. 주여, 나를 평화의 도구로 써주소서라고 하는 그 고백. 피스메이커로 살아가는 크리스천. 책의 문구 그대로 인용하면 종교에서 진리로, 교인에서 그리스도인으로.
글에 대한 코멘트 입력창
여러분의 마음을 함께 나눠주세요^^ 댓글 운영원칙
닉네임:
글에 대한 코멘트 리스트


북서치 바로하기새로나온책베스트셀러브랜드별도서분야별도서저자별도서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