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에 이르는 신학 표지
[미리보기]
  • 사랑에 이르는 신학
* 저자/출판사/분야 이름을 클릭하시면 관련도서들이 검색됩니다.
사랑이 결핍된 시대를 위한 대안

사랑은 우리를 신학의 자리로 이끌며
신학은 우리를 더 깊은 사랑으로 이끈다

-목회자, 신학생, 일반 성도를 위한 깊고도 따뜻한 신학 필독서
-총 39개의 주제로 구성된 1년간의 소그룹 나눔을 위한 커리큘럼
-강영안, 강준민, 김영길, 김창환, 문애란, 이재훈, 임성빈 강력 추천!

조직신학의 핵심 주제를 ‘사랑’으로 풀어낸
독창적이고 통찰력 있는 안내서


하나님을 사랑하는 신학자이면서 양들을 사랑하는 목회자인 권혁빈 목사가 조직신학의 주제를 하나님의 본성인 ‘사랑’으로 풀어낸 책이다. 사랑의 하나님(신론), 사랑의 절정(기독론), 사랑의 형상(인간론), 사랑의 영(성령론), 그리고 사랑의 영성에 이르기기까지 조직신학의 대주제 아래 39장의 세부 주제로 구성되어 있다. 특별히 조직신학의 주제를 하나님의 본성인 ‘사랑’에 대입하여 풀어내기 때문에 이 책의 39장의 주제는 사랑이라는 큰 틀 안에서 서로 연결되어 있다. 그러한 구성을 통해 신앙을 건강하게 세울 수 있는 신학적 토대를 제시하고, 신학적 내용을 통해 더 깊은 하나님의 사랑에 이를 수 있는 길을 열어 준다.

무엇보다 이 책에는 목회자이자 조직신학자로서 쌓아 온 경험과 지혜를 바탕으로 하나님의 사랑을 풀어내려는 저자의 노력이 그대로 담겨 있다. 신학과 삶 사이의 간극을 채우고, 신앙과 신학의 균형을 맞추기 위해 치열하게 고민한 그의 신학은 사변적이지 않고, 삶의 현장에서 살아 있다. 신학적 통찰을 일상에 연결하고 적용할 수 있도록 안내하는 것은, 목회 현장에 있는 신학자만이 줄 수 있는 특별한 선물이다. 이처럼 신앙과 신학을 하나님의 사랑으로 연결하고 둘 사이의 균형을 이루려는 시도는 참신하며, 시대를 관통하는 신학적 통찰과 한 영혼을 향한 사랑이 맞물린 글은 섬세하고 따뜻하다.


이 책을 활용하는 방법
특별히 이 책은 개인 독서뿐 아니라 소그룹에서 나누도록 구성되었다. 각 장이 끝날 때마다 소그룹을 위한 나눔이 들어 있어서 적용과 나눔이 가능하다. 39장이라서 일주일에 한 번 모일 때 10개월 정도, 중간에 방학을 한두 번 갖게 되면 1년 동안 모임을 진행할 수 있다. 그동안 교회에서 성경을 배우기 위한 모임은 많았지만, 신앙의 뼈대를 갖추는 신학을 위한 모임은 흔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이 책은 매우 유용하다. 또한 학생과 목회자뿐 아니라 일반 성도들이 더 친숙하게 조직신학에 다가갈 수 있도록 쓰였기 때문에 조직신학의 주제들이 삶 속에 어떻게 적용될 수 있는지 실제적인 가이드를 받을 수 있다.


이 책은...
- 조직신학의 중심 주제와 핵심이 잘 구성되어 있어 신학적 토대를 세우는 데 도움을 준다.
- 조직신학의 중심 주제를 ‘사랑’으로 배우면서 하나님 사랑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가 가능하다.
- 각 장이 끝날 때마다 질문이 들어가 있어 삶 속에서 적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 교회 내 소그룹 교재로 사용할 수 있다.


저자_권혁빈
권혁빈 목사는 하나님을 사랑하는 가정에서 태어났고, 하나님과의 깊은 만남 속에서 그 사랑을 전하기 위해 신학대학원에 입학했다. 졸업 후 개척교회 전도사로 섬기다가 영국으로 유학해 학문의 길을 가게 되었다. 그는 목회자이자 신학자로 살아오며 사랑이 신앙과 삶 그리고 신학을 관통하는 주제임을 발견하고, 사랑을 잃어가는 이 시대를 위한 예언자적 소명을 가지게 되었다.

한양대학교(B.A.)와 장로회신학대학교 대학원(M.Div.)을 졸업한 후 영국 버밍엄대학교(Birmingham University)에서 조직신학으로 석사(M.A.)를, 고대와 중세 신학, 포스트모더니즘 연구로 케임브리지대학교(Cambridge University)에서 박사학위(Ph.D.)를 받았다. 그 후 미국 노트러데임대학교(Notre Dame University)에서 연구원으로 있는 동안 고(故) 하용조 목사를 만나 목회와 신학을 함께할 수 있는 현장에 발을 내딛게 되었다. 횃불트리니티신학대학원대학교 교수로 사역하며 조직신학, 종교철학, 변증학, 현대 신학, 신학적 해석학 등을 가르쳤고, 두란노 바이블칼리지 부학장을 역임했다. 강동 온누리교회 담당목사를 거쳐 현재는 미주 Onnuri Mission Alliance 본부장, 미주 CGNTV 이사, 얼바인 온누리교회 담당목사로 섬기고 있다. 아내 김지연과 결혼하여 제희, 경하, 제인 세 자녀와 함께 현재 미국 캘리포니아 얼바인에서 살고 있다.


목차
추천의 글
들어가는 글_신학의 과제

1부 사랑의 하나님
1장 첫 번째 사랑의 표현, 창조
01 창조는 사랑의 신비를 드러낸다
02 창조는 증거에 근거하지 않는다
03 창조의 원리는 삶에 적용되는 원리다

2장 사랑의 하나님의 정체성, 삼위일체
04 삼위일체 하나님은 사랑의 공동체다
05 우리는 하나님의 공동체에 초대되었다
06 연합은 사랑의 희생으로 이루어진다

3장 자발적인 사랑의 결과, 고통
07 악의 존재는 사랑과 모순되지 않는다
08 전능하신 하나님도 고통당하신다
09 진정한 사랑에는 언제나 고통이 따른다

2부 사랑의 절정
4장 사랑의 계시자, 예수 그리스도
10 신성과 인성은 오직 사랑 안에서 조화된다
11 그리스도의 성육신은 삶으로 증명된다
12 십자가와 부활은 사랑의 절정이다

5장 그리스도인의 삶의 원리, 신뢰
13 믿음은 보이지 않는 길을 가는 삶의 원리다
14 신뢰는 십자가와 부활 사이에서 만들어진다
15 신뢰는 사랑에 대한 확신에 근거한다

3부 사랑의 영
6장 일으키는 사랑, 능력
16 사랑은 신학의 차이를 넘어선다
17 성령의 능력은 궁극적으로 사랑의 힘이다
18 약함 속에 진정한 사랑의 능력이 있다

7장 이해하는 사랑, 지식
19 오직 사랑만이 참된 지식을 준다
20 성령과 말씀은 사랑 안에서 함께한다
21 실패와 고난에도 사랑의 메시지가 있다

4부 사랑의 형상
8장 사랑의 관계를 맺는 존재, 이마고 데이
22 관계는 하나님의 형상을 반영한다
23 인간은 하나님을 보여 주는 존재다
24 고통은 그리스도의 흔적이다

9장 나를 향한 사랑의 선언, 정체성
25 기독교의 인간론은 신론에 근거한다
26 칭의는 놀라운 사랑의 선언이다
27 나의 정체성은 현실을 넘어서는 힘이다

10장 사랑이 극명하게 드러나는 곳, 죄
28 빗나간 삶의 목표에 죄의 실체가 있다
29 죄는 사랑의 결핍이다
30 인간은 선과 악을 판단하는 존재가 아니다

5부 사랑의 영성
11장 세상에 드러난 사랑의 증거, 교회
31 교회는 교회 밖을 위해 존재한다
32 십자가 사랑을 품은 교회가 세상을 변화시킨다
33 내가 닦아야 할 창문은 무엇인가

12장 현재적 영성, 소망
34 미래는 현재를 위한 이정표다
35 기다림은 현실과 약속을 연결하는 행위다
36 진실한 소망은 사랑의 확신에서 온다

13장 사랑에 이르는 삶, 영성
37 생각하는 크리스천이 되고 싶다
38 올바른 생각은 믿음에 도달한다
39 헌신은 가장 합리적인 믿음의 결과다

나가는 글_사랑의 신학
후기 /부록_이 책을 활용하는 방법 /주


북서치 바로하기새로나온책베스트셀러브랜드별도서분야별도서저자별도서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