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이 내가 된다(청년멘토 이영표를 움직이는 가치들) 표지
[미리보기]
  • 생각이 내가 된다(청년멘토 이영표를 움직이는 가치들)
* 저자/출판사/분야 이름을 클릭하시면 관련도서들이 검색됩니다.
청년 멘토 이영표를 뛰게 하는 가치들

오늘 당신이 선택한 ‘생각’은 무엇인가?
생각이 인격을 만든다

바르게 보고 다르게 살게 하는
청년 멘토 이영표의
‘마음’, ‘믿음’, ‘축구’의 가치관을 배우다

축구선수 이영표, 가치관을 말하다
이영표 하면 누구에게 물어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축구선수라고 할 것이다. 그만큼 그는 축구의 대명사가 되었다. 그런 그가 ‘가치관’을 이야기한다. 평소 그에게 관심이 많았던 사람이라면 그의 말이 낯설지 않겠지만, 또 많은 사람은 왜 그가 ‘가치관’을 이야기하게 되었을까 궁금해 할 것이다.

그는 “’노력할 만큼 했어. 이제 더 이상은 안 돼’라는 말은 노력의 끝이 아니라 그저 노력의 출발점일 뿐이다. “라고 말할 만큼 자타가 공인하는 노력가다. 강원도 산골 출신으로 세계 무대를 누비기까지 그에게서 노력은 신체의 일부처럼 몸에 박혀 있다.

그는 부족할 것 없는 시기인 20대초반에 하나님을 만났다. 그 후 축구를 위해 노력했던 이상으로 성경말씀과 기독교 신앙 안에서 생기는 질문들을 답을 얻을 때까지 묻고 묻고 또 물었다. 그렇게 얻은 해답들이 보석 같은 가치관이 되어 이 책에 고스란히 녹아 있다.

가치관의 카오스 시대에 바른 가치관을 선택하다
저자는 이 시대를 가치관의 카오스 시대라 말하며, 다음과 같은 이야기를 한다.
“과거에 10명이 사는 마을에서 1명이 명백한 죄를 지었을 때 그것은 분명한 죄였다. 나머지 9명의 사람들이 1명의 죄를 간과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제 시간이 흘러서 10명이 사는 마을에서 9명이 죄를 짓게 되자 죄를 짓지 않은 1명의 의견이 나머지 9명에 의해 묵살되고 죄가 더 이상 죄가 되지 않는 세상이 되었다.”

저자의 말처럼 오늘날 우리는 다수의 목소리가 옳은 시대를 살고 있다. 바른 가치관의 기준이 실종되어 있는 상태다. 크리스천들조차도 가치관의 기준을 성경에 두지 않고 인간 또는 나에 두는 일이 많다. 저자 또한 이기고 이기는 세상의 가치관에 몰두해 있었기 때문에 하나님을 믿고 성경말씀과 세상의 가치관 사이에서 많은 고민을 했다. 결국 “올바른 생각의 기준은 오직 성경말씀 외에는 없다”는 고백을 하기에 이르기까지 저자의 고민과 깨달음이 독자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다.

청년 멘토 이영표, 청년을 생각하다
청년 멘토라는 닉네임에서 알 수 있듯이, 이영표는 청년들에게 관심이 많다. 바른 가치관을 가지고 최선을 다해 아름다운 청년기를 보냈으면 하는 바람이 크기 때문이다. 청년이 희망이기 때문이다. 그런 의미에서 이 책은 이영표가 청년들에게 주는 마음의 선물이라고 할 수 있다. 많은 청년들이 이 책을 읽고 바른 가치관에 대해 고민하고, 바른 답을 얻어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사람들로 세워지길 바란다.

이 책은 저자가 청년들과 함께 나누었던 생각과 경험들을 정리한 것이고, 잘못된 자신의 행동이 잘못된 생각에서 기인했음을 고백하는 글이면서, 동시에 올바른 행동은 결국 바른 생각에서 시작된다는 경험의 글이기도 하다. 그리고 우리에게 올바른 생각의 기준이란 오직 성경 말씀 외에는 다른 것이 없음을 고백하는 글이기도 하다. “타인을 속이는 것은 곧 자기를 속이는 것이다”라는 말이 있듯이 자신이 행하는 모든 행동이 결국은 자기에게 돌아 온다는 사실을 안다면 행동을 다스리기 전에 먼저 바른 마음가짐과 바른 생각을 가질 필요가 있다.

이 작은 책이 누군가 한 사람에게 바른 생각의 중요성을 깨닫도록 돕는다면 새삼 생각을 글로 표현하는 것이 어려워 책 쓰는 일을 망설이던 저자에게 충분한 위로가 될 것 같다.


저자 이영표
KBS 축구해설위원이자, 사회적 기업 SOCKS UP을 운영하고 있는 저자는 이 땅의 청년들에게 건강하고 바른 가치관을 일깨워 주는 청년 멘토이다. 강원도 홍천에서 태어나 초등학교 때부터 축구만을 해온 그가 철학가처럼 사색하고, 신학자처럼 성경의 진리를 말하고, 전업 작가처럼 글을 쓴다. 이것이 어떻게 가능할까? 그는 어릴 때부터 남보다 ‘한 번 더’ 노력하는 사람이었고 코치가 팔굽혀펴기를 10번 시키면 11번을 했다고 한다. 작은 차이였지만 꾸준한 노력은 복리가 되어 돌아왔고, 다른 영역으로 확장되기에 이르렀다. 저자는 하나님을 만난 후에도 ‘한 번 더’의 노력으로 끊임없이 진리를 탐구했고, 하나님은 그 노력 위에 깨달음의 기쁨과 은혜를 더해 주셨다.

이 책은 그가 삶 속에서 부단히 씨름하고 몸소 경험하여 얻은 가치들이다. 그가 전하는 ‘마음, 믿음, 축구의 가치관’은 하나님께서 그의 마음 깊은 곳에 심어 두신 지혜의 씨앗들이다. 저자는 이 씨앗을 독자들, 특히 청년들과 나누기를 원하며, 그 씨앗들이 싹을 틔워 하나님 나라의 아름드리나무로 자라기를 소망하고 있다.

* 주요 약력
1999년-2011년 대한민국 축구국가대표
2014년-현재 KBS 축구해설의원
2014년-현재 Vancouver Whitecaps FC Club Ambassador


목차
프롤로그

PART 1 마음의 가치관
0.1%의 차이
노력의 법칙
재능? 찾지 마!
바로 보는 실패
법칙 9
의무가 권리다
Keep the ball
It’s not fair
잘못된 기준
눈물은 항상 옳은가?
거짓말
교만
정직

PART 2 믿음의 가치관

삶의 본질
사명, 바로 지금 여기에
나의 주인은?
인간답게 살아가기
자유와 구속
고린도후서 7장 10절
뒷모습
한 사람
응답
제비뽑기
여섯 번의 만남
맛있는 사과, 맛없는 사과
시간과 공간 사이

PART 3 축구의 가치관
스포츠가 복지다
한국축구 vs 일본축구
멘탈은 일상에서
훈련, 그 끊임없는 반복
체력이 기술이다
시련과 성장
마음을 움직이는 자
시선 그리고 두려움


본문에서
눈에 보일 듯 말 듯한 작은 차이가 엄청난 결과를 만들어 내고, 그 차이는 바로 ‘한 번 더’에서 만들어진다. 힘들고 지쳐 도저히 힘을 낼 수 없고 포기하고 싶은 상태에서의 ‘한 번 더’는 누구나 할 수 있는 평범한 상태에서 의 ‘한 번 더’와는 차원이 다른 훈련이다. 나도 참을 수 있고, 상대도 참을 수 있고, 우리 모두 참을 수 있다면 그것은 이미 인내가 아니다. 진정한 인내의 시작은 ‘더 이상 참을 수 없다’고 생각하는 순간 비로소 시작된다.

노력도 마찬가지다. 노력의 시작은 언제나 노력할 만큼 노력한 다음 시작된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할 수 있는 노력은 더 이상 노력이 아니다. “노력할 만큼 했어. 이제 더 이상은 안 돼”라는 말은 노력의 끝이 아니라 그저 노력의 출발점일 뿐이다. 인내와 노력은 언제나 고통을 불러일으킨다. 하지만 고통스런 통증이 계속되다 보면 어느새 고통이 쾌감으로 느껴질 때가 있다. 당신은 고통이 기쁨으로 느껴질 때, 그 느낌을 알고 있는가?
: 20-21P

내가 벽에 부딪칠 때마다 마치 벽이 너무나 견고하고 높아서 내가 쓰러진 것처럼 느껴지지만, 시간이 지나고 보면 사실 벽에 부딪쳐 쓰러진 것이 아니라 오히려 벽을 밀어 냈던 것이었음을 말이다. 고통과 좌절을 느끼는 딱 그만큼이 나의 성공의 크기라 면 우리가 왜 고통과 실패, 좌절을 두려워하겠는가? 오히려 반가워해야 하지 않을까?
: 46P

우리는 때때로 승자에게 쏟아지는 엄청난 환호를 그리워한 나머지 나 자신과 모두를 속이려는 유혹에 빠질 때가 있다. 잘못된 선택은 우리의 인격에 고스란히 녹아 남는다. 자신이 어떤 선택을 하는가는 스스로 결정하지만, 자신이 어떤 인격의 소유자인지는 남들이 평가한다. 그러므로 당신의 인격에 대한 남들의 평가는 곧 당신 자신이 선택한 결과다. 오늘 당신이 선택한 당신의 ‘인격’, 그것은 무엇인가?
: 90P

믿음이란 무엇일까? 어쩌면 내가 빛을 보는 것이 아니라 빛이 나를 보게 한다는 사실을 깨닫는 것이 아닐까? 내 안에서 반응하는 모든 기능이 사실은 나로부터가 아니라 내 밖에서부터 시작되었다는 사실을 발견한 그날, 나 는 하나님께 더 가까이 가지 않을 수 없었다.
: 96P

축구는 나의 전부였고, 나는 축구를 통해서 행복감을 맛보며 살아왔다. 하지만 상황과 환경이 바뀌자 축구는 더 이상 나에게 즐거움을 주지 못했다. 상황과 환경, 조건에 따라 계속해서 변하는 기쁨이라면 진정한 기쁨일 수 없었다. 어떤 조건 때문에 기쁜 것이 아니라 그 어떤 환경이나 조건과 상관없이 언제 어디서든 기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그것은 오직 예수님밖에는 없다. 결국 축구선수가 되면, 그래서 꿈을 이루면 분명 행복해질 것이라는 막연한 나의 생각은 착각이었다. 물론 자신이 간절히 원하던 그 무언가를 갖거나 이루면 성취감과 함께 약간의 기쁨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문제는 그 성취감과 기쁨이 지극히 일시적이며 결코 길지 않다는 데 있다. 은퇴 이후, 나는 또 한 번 세상에서 꿈을 이룬 것이 결국 영원한 만족감을 주지 못한다는 사실을 분명히 알게 되었다.
: 101-102P

하나님이 나에게만 주신 특별한 사명을 찾지 못하고 있던 어느 날, 하나님은 내 마음에 놀라운 깨달음을 주셨다. 알고 보니 하나님이 나에게 맡기신 사명은 특별한 장소에서 나만 할 수 있는 특별한 역할이나 직책이 아니었다. 나의 사명은 바로 지금 내가 서 있는 여기에 있었다. 하나님은 나에게 사명을 이루는 장소, 나의 역할과 직책이 있는 곳은, 내가 발을 딛고 있는 바로 이곳이라고 말씀해 주셨다. 하나님의 메시지는 분명했다. “너의 사명은 누군가의 아들로서, 세 딸들의 아빠로서, 한 아내의 남편으로서, 누군가의 친구와 이웃으로서, 축구선수 이영표로서, 그리스도인 이영표로서 오늘 허락된 이 하루의 삶을 최선을 다해 사는 것이다.”
: 122-123P



* 두란노 도서를 사랑하시는 독자분들께서 남겨주신 소중한 서평과 두란노 책이야기 입니다.
게시판 리스트
게시물순번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 생각이내가된다_이영표 (지혜와 정직의 사람) 라온헤윰 2018-05-31 167

1  |  

북서치 바로하기새로나온책베스트셀러브랜드별도서분야별도서저자별도서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