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저스 퍼스트 Jesus First 표지
[미리보기]
  • 지저스 퍼스트 Jesus First
* 저자/출판사/분야 이름을 클릭하시면 관련도서들이 검색됩니다.
나는 무엇으로 사는가

네 마음이 사랑으로 불붙기까지
예수를 바라보라!

나의 시선을 버리고
그분의 관점으로 살다


누구를 바라보며 사는가, 인생의 목적을 어디에 두고 사는가는 너무나도 중요한 문제다. 인생의 마지막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예수를 바라보며, 그분을 목적지로 삼는 사람의 결말은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 영원한 하나님 나라에 거하는 것이다. 그러나 예수를 믿는다면서도 여전히 세상을 향한 시선을 거두지 못한 사람은 세상과 함께 멸망하는 결말에 이르게 된다. 신학자 앤드루 머리(Andrew Murray)는 ‘예수를 바라보는 것’에 대해 “예수를 바라보고, 그의 사랑을 바라보되, 그 사랑으로 네 마음이 불붙기까지 바라보는 게 예수를 바라보는 것이다”라고 말한다. 좋을 때도, 힘들 때도, 어려울 때도, 기분 좋을 때도, 아침에도, 점심에도, 저녁에도 항상 주님만 바라보고, 그분을 유일한 목적으로 삼고 살아야 한다.

아침에도, 점심에도, 저녁에도
예수님은 언제나 첫 번째입니다


하나님의 은혜로 구원 받은 사람들에게 가장 중요한 가치, 둘도 없는 인생의 목적은 바로 예수님을 닮아 가는 것이다. 그러나 예수님을 닮기는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니다. 이 책은 저자가 ‘어떻게 하면 예수님을 더 닮아 갈 수 있을까?’를 놓고 끊임없이 발버둥 쳐 왔으나, 예수님과의 거리는 여전히 먼 자신을 본 흔적이다. 저자는 이 책으로 예수님을 닮아가기 위해 발버둥 치는 모든 사람들에게 ‘그렇지만 우리 함께 해 보자’라고 독려한다. 한국 교회에 예수님을 닮고자 애쓰는 사람들이 있다면, 그들이 곧 무너져가는 교회의 희망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이 책으로 인해 ‘예수님을 닮아 가기 위해 애쓰겠노라’ 하는 고백이 곳곳에서 나오길 소망한다.


지은이_고명진
누구보다도 예수님을 닮기를 소원하는 저자는 목회자로서의 자부심이 대단하다. “의사는 이 땅에서의 생명 연장을 위해 존재하지만, 목회자는 영원한 생명을 주기 위해 존재한다”고 말하며 어디에서 누구를 만나든지 먼저 “예수님 믿습니까?”라고 질문한다. 복음을 전하여 영혼을 구원하는 것보다 귀한 일은 없다는 믿음 때문이다.

‘신앙생활의 목적지는 예수님을 닮는 것’이라고 늘 강조하며, 작은 예수로 가득 찬 교회와 세상을 만들기 위해 헌신하고 있다. 저자는 친가로는 3대, 외가로는 4대째 기독교 집안에서 자랐다. 중학교 시절 교회 집회에 참석했다가 강력한 성령 체험을 하였는데, 그것이 평생의 목회 여정을 이끄는 토양이자 지표가 되었다.

수도침례신학교, 성결대학교, 성결대학교 대학원(M.div)을 졸업하고 Dallas Baptist University와 Liberty Baptist Theological Seminary에서 명예신학박사(D.D) 학위를 받았다. 현재 수원중앙침례교회 담임목사이며 미래목회포럼 대표, 수원중앙복지재단 이사장, 극동방송 이사, 침례신학대학교 겸임교수, KOSTA 강사 등으로 섬기고 있다. 저서로는 《예수님을 닮아 가는 삶 20일》, 《그래, 그렇게 한 걸음》(이상 두란노)과 공저 《내 영혼의 멘토들》(교회성장연구소)이 있다.


목차
프롤로그
Part 1 깨닫다
chapter 1 돌이키라
chapter 2 관점을 바꿔라
chapter 3 결과를 맡겨라
chapter 4 전적으로 따르라

Part 2 다스리다
chapter 5 마음을 지키라
chapter 6 시험을 이기라
chapter 7 다시 일어서라
chapter 8 자유를 누리라

Part 3 행하다
chapter 9 낮은 자세로 섬기라
chapter 10 삶으로 보여 줘라
chapter 11 함께 걸으라
chapter 12 예수님만 바라보라


본문 맛보기
돌이키는 자는, 그 누구든지 주님이 품어 주시고 용서하십니다. 조용히 자신을 한 번 돌아보십시오. 주님의 말씀과 너무 동떨어져 살아가는 모습이 있지는 않습니까? 아버지는 온몸에 돼지 똥 냄새가 나는 탕자도 품어 주셨습니다. 주님은 뉘우치는 사람, 돌이키는 사람을 절대 거부하지 않으십니다.
“오! 주님, 제가 오늘 돌이킵니다.

그동안 주님을 믿지 못하고 주님 말씀대로 살지 않았던 것, 주님 용서해 주십시오. 정직하게 살지 못했던 것, 부모님 말씀에 순종하지 못했던 것, 이웃에게 사랑을 베풀지 못했던 것 모두 뉘우칩니다. 보아서는 안 될 것을 보고 살았습니다. 만져서는 안 될 것을 만지면서 살았습니다. 가지 말아야 할 곳에 갔던 발걸음을 주여 돌이킵니다. 용서해 주십시오.”

우리가 이렇게 돌이키며 고백할 때, 주님은 우리를 용서해 주십니다. 지금 예수님께로 돌이키십시오. 회개하고, 자복하며, 통회하는 마음으로 주님 앞에 돌아오십시오. 주님이 보듬어 주시고, 안아 주시고, 사랑을 베풀어 주십니다. 돌아오기만 하면 “참 잘 돌아왔다. 그동안 얼마나 힘들었니. 돌아온 너를 위해 마련한 근사한 축복의 상이 있단다. 이제부터 나와 영원히 함께 하자꾸나” 하고 말씀하시는 주님의 음성을 듣게 될 것입니다.
_27-28p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자는 멸망하지 않고 영원한 생명을 얻는다고 하십니다. 예수 그리스도 그분은 이 땅에서의 삶뿐만 아니라, 죽음 이후의 삶까지도 책임지시는 분이라는 것입니다. 그렇기에 우리는 구원의 문제를 그분께 맡기고 이 땅에서 주님이 맡기신 일들을 성실하게 감당하다가, 어느 날 우리를 부르시면 보장된 하늘나라로 가면 되는 것입니다.

무엇을 걱정합니까, 무엇을 염려합니까? 우리는 이미 영생을 보장 받은 사람들이 아닙니까? 예수 그리스도께 모든 것을 맡기십시오. 미래도, 가정도, 자녀도, 직장의 문제도, 그 모든 결과를 그분께 의탁하십시오.

아무것도 염려하지 말고 다만 모든 일에 기도와 간구로, 너희 구할 것을 감사함으로 하나님께 아뢰라 그리하면 모든 지각에 뛰어난 하나님의 평강이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너희 마음과 생각을 지키시리라(빌 4:6-7).

모든 것을 예수 그리스도께 맡기면 걱정과 염려, 근심과 스트레스가 우리를 상하게 하지 못합니다. 예수님께 맡기십시오. 그분이 우리의 마음과 생각을 지키실 것입니다. 그로 말미암아 세상이 줄 수 없는 평안으로 충만한 삶을 누리십시오.
_52p

시험은 누구에게나 찾아옵니다. 그러나 시험을 당해 승리하는 사람이 있고, 패배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시험 앞에 좌절하고 낙망하고 넘어지는 것은 하나님의 뜻도 아니고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일도 아닙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시험을 이겨 내고 성숙해지길 원하십니다. 더욱 예수님을 닮아 가길 원하십니다. 성경 속 믿음의 영웅들은 이 시험을 이겨 냈습니다. 인류 역사에 흔적을 남긴 위대한 사람들 모두 역경을 이겨 낸 사람들입니다.

하나님은 예수님을 믿기로 하고 처음 교회 나온 사람에게 그다음 날 전 재산을 팔아서 주님께 바치라고 시험하시는 분이 아닙니다. 주님은 사람이 감당할 만한 시험 외에는 허락하지 않는다고 약속하셨습니다. 시험에 넘어져 좌절하고 낙심하는 것은 우리가 이길 수 있는 시험인데도 스스로 포기하기 때문입니다. 하나님 말씀대로라면 우리는 어떤 시험도 이길 수 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믿으십시오. 하나님은 우리가 버거워할 때면 피할 길을 내신다고 하셨습니다. 힘이 부족하면 하나님이 주실 것이고, 도움이 필요하면 사람도 보내실 것입니다. 그 사실을 믿을 수 있다면 시험이 어렵지 않게 느껴질 것입니다. 대학생에게 초등학생 수학 문제가 어렵지 않은 것처럼 말입니다.
_101-103p

동반자는 아랍어로 ‘라피끄’라고 합니다. ‘어려움을 함께하는 사람’이라는 의미가 있습니다. 어두운 동굴 안에서 무서워 떨고 있는 사람에게 “야, 그 안에서 무서워하지 말고 나처럼 밖으로 나와” 하는 것은 ‘라피끄’가 아닙니다. 어두운 동굴 안으로 묵묵히 걸어 들어가서 무서워 떨고 있는 그를 껴안아 주고, 보듬어 주고, 혹시라도 그에게 필요한 것이 있다면 아낌없이 주며 함께하는 것이 ‘라피끄’입니다.

비 오는 길가로 나가 우산을 씌워 주고 우산이 없다면 같이 빗속을 걸어 주는 사람, 모든 인생에 이런 동반자가 필요합니다. 개인이나 공동체, 회사, 국가도 좋은 동반자가 필요합니다. 마음을 터놓고 이야기할 수 있는 사람, 어려울 때 서로 의지하고 힘이 될 수 있는 사람, 언제든지 내 편이 되어 든든하게 곁을 지켜 줄 수 있는 그런 사람 말입니다.

하지만 좋은 동반자를 만나는 일이 결코 쉽지 않습니다. ‘이 사람이라면 평생을 함께할 만하다’ 해서 결혼까지 했는데 두 달도 못 살고 이혼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생명이라도 줄 것 같던 친구가 어느 날 배신하고 떠나가기도 합니다. 좋은 동반자, 인생의 좋은 친구를 만나기란 결코 쉬운 일이 아닙니다.

예수를 믿는 사람들에겐 이런 동반자가 있습니다. 늘 곁을 지켜 주고 내 편이 되어 주며 어려울 때마다 도움의 손길을 내미는 동반자가 있습니다. 누구입니까? 예수님입니다.
_175-176p



* 두란노 도서를 사랑하시는 독자분들께서 남겨주신 소중한 서평과 두란노 책이야기 입니다.
게시판 리스트
게시물순번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 지저스 퍼스트 (나는 무엇으로 사는가) [2] 조진희 2018-05-07 245
1 지저스 퍼스트_나는 무엇으로 사는가 라온헤윰 2018-05-07 191

1  |  

북서치 바로하기새로나온책베스트셀러브랜드별도서분야별도서저자별도서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