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을 넘어 부활을 살다 표지
[미리보기]
  • 죽음을 넘어 부활을 살다
* 저자/출판사/분야 이름을 클릭하시면 관련도서들이 검색됩니다.
부활은 오늘 여기에서
우리가 경험해야 할 현실입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로 죽음을 넘어 생명을 누리게 되었습니다. 이제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눈물과 탄식을 거두고 세상을 새롭게 하시려는 주님의 꿈에 동참하는 것입니다.

길 위의 사람 김기석 목사가 일상에서 걷고자 하는 순례의 길은 아픔의 자리, 찢김의 자리, 수치와 모욕의 자리에서 울고 있는 이들의 품이 되는 것이다. 시대의 고통에 공감하며 예수 그리스도의 진리를 살아내기를 마다하지 않는 저자에게 부활 신앙은 미래에 지속될 삶이 아니라, 지금 여기에서 살아야 하는 우리 삶과 더 긴밀히 연결되어 있다.

저자가 ‘부활’을 주제로 처음 선보이는 이 책은 부활 신앙이란 무엇인지, 지금 여기에서 부활을 살아간다는 것이 무엇인지를 삶 속에서 끊임없이 질문하고 묵상한 내용을 담고 있다. 이를 통해 그리스도인조차 부활 신앙은커녕 죽음의 현실이 전부인 것처럼 절망하게 만드는 이 시대에, 어떻게 좌절을 딛고 부활 신앙을 가지고 살아갈 수 있는지를 이야기한다.

저자는 결코 망각해서는 안 되는 세월호 참사를 비롯하여 가난으로 벼랑 끝에 내몰린 사람, 낯선 땅에서 차별을 당하는 이주노동자 등 사회 곳곳에서 버림받은 이들과 함께하시는 부활의 주님을 발견하고, 부활을 경험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 준다.

총 2부의 구성 가운데 1부의 중심 텍스트는 복음서에서 부활 사건을 경험한 제자들이다.부활하신 주님과 그들의 만남을 해석하는 깊이 있는 신학적 이해와 묵상은 우리로 하여금 그들의 여정을 여과 없이 체험하고, 그 이야기에 비추어 지금 여기에서 부활 신앙을 가지고 산다는 것이 무엇인지 돌아보게 한다.

그리고 2부는 부활 신앙을 지닌 사람들의 삶의 태도를 강조하는 텍스트다. 고통받는 이들에 대한 연대 의식이 부활 신앙을 가지고 살아가는 그리스도인에게 그토록 중요한 이유를 풀어낸다. 그러면서 우리는 비록 죽음의 현실에 살고 있지만 죽음을 이기신 주님이 지금 우리 곁에 계시다는 저자의 목소리는, 부활을 믿기 때문에 기꺼이 십자가의 길을 걸어가야 하는 모든 이들에게 깊은 위안을 준다.

여기에 말씀에 대한 응답으로 각 장이 끝날 때마다 ‘거둠의 기도’까지 들어가 있어서, 구체적인 삶의 자리에서 부활 신앙을 적용해 볼 수 있다. 고통과 좌절만을 보았던 곳에서 부활이 만들어 내는 한 줄기 희망을 담아내려는 저자의 메시지를 통해, 절망적인 시대일지라도 부활을 믿고 살아가는 한 우리에게는 언제나 희망이 있음을 깨닫게 될 것이다.


이 책은..
- 부활 신앙의 참된 의미를 배울 수 있다.
- 부활 신앙을 지금 여기에서 살아야 하는 삶으로 연결시킬 수 있다.
- 십자가와 부활로 완성되는 기독교 신앙의 요체를 정확히 이해할 수 있다.


지은이_김기석
목회자이자 문학평론가인 저자가 시무하고 있는 청파교회의 집무실은 책으로 가득한 책 숲이다. 경계선이 없는 폭넓은 책읽기와 온종일 되뇌는 묵상, 섬세하고 또렷한 글쓰기는 이미 여러 권의 책으로 출간되었다.

마음에서 기도로, 생각으로, 그리고 글로 정제되어 나오는 저자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게 된다. 글과 설교를 통해 한길 가는 순례자들에게 교회 안팎을 넘어 많은 사랑을 받는 것도 그 때문일 것이다. 감리교신학대학교와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청파교회 전도사, 이화여고 교목, 청파교회 부목사를 거쳐 1997년부터 지금까지 청파교회 담임목사로 사역하고 있다.

《마태와 함께 예수를 따라》, 《일상순례자》, 《인생은 살만한가》, 《끙끙 앓는 하나님》, 《광야에서 길을 묻다》, 《인생교과서 예수》, 《흔들리며 걷는 길》, 《내 영혼의 작은 흔들림》, 《길은 사람에게로 향한다》 등의 책을 썼고, 옮긴 책으로 《가난한 마음과 결혼한 성자》, 《기도의 사람 토머스 머튼》, 《예수의 비유 새로 듣기》 등이 있다.


목차
서문
1부
다시 시작되는 이야기
내가 세상을 이겼다
죽어서 산다
해가 막 돋은 때 이제 다시 시작이다
힘찬 삶의 시작
그것이 너와 무슨 상관이 있느냐
거룩한 위임
함께 걷고 계신 주님
우리는 혼자가 아니다
머릿돌
놀라운 그 이름
주님이 놓으신 기초

2부
가슴에 멍이 든 하나님
꽃이 진 자리에 남는 것
연민과 연대
참 생명은 죽지 않는다
무엇을 짊어지고 다니는가
그분으로 말미암아, 그분을 위하여
기념비는 필요 없다
내가 바라는 것
차이보다 중요한 것
지금은 우리가 인류
낡아 없어지지 않는 유산
주께 소망을 둔 사람
맡은 바 선한 것을 지키십시오


서문에서
봄비가 굳었던 대지를 부드럽게 어루만지고, 따스한 햇볕이 땅속의 미물들을 깨우듯이 부활의 꿈을 품고 사는 이들은 절망의 대지에 희망을 파종하고, 죽음의 땅에 생명의 씨앗을 파종합니다. 우리가 선 자리가 비록 눈물의 땅이라고 해도 싹싹하게 그리고 굳건하게 대지 위를 걸으며 씨앗을 뿌리는 것이야말로 생명에 속한 이들의 사명이 아닐까요?

뿌린 씨가 당장 싹트지 않는다고 낙심할 것 없습니다. 그 위에 움씨를 덧뿌리면 됩니다. 고단하지만 그것은 허무한 노력이 아닙니다. 우리가 심는 씨앗이 죽은 것이 아니라면 언젠가 기어코 싹을 틔울 것입니다. 부활하신 주님은 지금 우리를 당신의 몸으로 삼고 싶어 하십니다.

강단에서 선포된 말씀을 책으로 엮어내는 일은 언제나 조심스럽습니다. 구체적인 목회 현장과 상황을 반영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책을 내는 것은 이 땅에 만연한 불의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고, 동시에 고통받는 이들에 대한 연대의 뜻을 표하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설교 끝에 덧붙인 거둠의 기도는 선포된 말씀에 대한 일종의 응답입니다. 생명은 기어코 죽음을 넘어섭니다. 아프고 서러울지라도 말입니다. 이제 넘어진 자리에서 몸과 마음을 추슬러 일어나야 할 때입니다. 봄, 봄이 아닌지요!


본문에서
빈 무덤은 사랑이 무력하지 않음을 보여 주는 징표요, 죽음으로 얻는 새로운 생명에 대한 상징입니다. 죽지 않으려니 문제지, 죽기로 작정하면 못 할 일이 없습니다. 예수님은 죽음으로 사는 길을 열어 놓으셨습니다. _내가 세상을 이겼다 中

세상에서 자기 목소리를 가지지 못한 사람들의 목소리가 되고, 세상에서 설 자리를 잃은 사람 들의 설 땅이 되고, 사람들이 건널 수 있도록 차가운 물속에 들어가 징검다리 역할을 해 주는 사람이야말로 썩을 것을 심어 썩지 않을 것을 거두는 사람이라 할 수 있습니다. _죽어서 산다 中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이 우리에게 말해 주는 것은 무엇입니까? 하나님의 뜻을 이루기 위해 자기를 버리는 자는 영원히 죽지 않는다는 사실입니다. _해가 막 돋은 때 中

부활하신 주님은 당신의 승리를 드러내기 위해 성전이나 많은 사람이 모인 곳에 가지 않으셨습니다. 다만 비통한 눈물을 흘리고 있는 한 사람, 천지간에 홀로 된 것처럼 외로움에 떨고 있는 한 사람에게 나타나셨습니다. _이제 다시 시작이다 中

아픔의 자리, 찢김의 자리, 수치와 모욕의 자리에서 울고 있는 이들에게 다가갈 때 비로소 우리는 하나님 나라의 현관에 들어서게 됩니다. _함께 걷고 계신 주님 中

지금 쓰린 가슴을 부여잡은 채 광야로 접어들고 있는 이들은 누구입니까? 주님은 바로 우리를 당신의 심부름꾼으로 삼아 그들의 가슴에 희망을 부어 주려 하십니다. 이런 놀라운 일에 우리를 불러 주신 하나님을 찬양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가슴에 든 멍을 풀어 드리고자 움직일 때, 하나님은 오히려 우리 가슴을 짓누르고 있는 무거운 돌덩이를 녹여 주실 것입니다. _가슴에 멍이 든 하나님 中

우리가 각자에게 품부된 고귀한 생을 맘껏 누리며 사는 세상을 꿈꿀 수 있는 까닭은 주님의 부활을 믿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인류애라는 숭고한 목표를 향해 나아가며 낙심하지 않는 것도 주님의 부활을 믿기 때문입니다. _꽃이 진 자리에 남는 것 中

부활하신 주님은 믿는 이들의 몸과 마음속에서 지금도 일어나고 계십니다. 부활은 관념이나 추상적인 신학 이론이 아닙니다. 그것은 가슴 떨리는 삶의 진실입니다. 예수를 통해 드러난 참 생명은 결코 죽지 않습니다. _참 생명은 죽지 않는다 中

그리스도의 부활을 믿는 이들은 이제 고통과 시련의 땅, 눈물의 땅, 죽음의 땅에서 서성이고 있는 이들과 세상 도처에서 울부짖고 있는 아벨들 곁에 다가가야 합니다. 우리는 과연 예수의 죽임당하심을 짊어지고 다닙니까? 그렇다면 우리는 산 자입니다. _무엇을 짊어지고 다니는가 中

부활절 이후의 삶의 특색은 기쁨입니다. 진정한 기쁨은 내가 누군가에게 꼭 필요한 사람이 되어 주는 데 있습니다. _지금은 우리가 인류 中


북서치 바로하기새로나온책베스트셀러브랜드별도서분야별도서저자별도서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