꼴찌 박사 표지
[미리보기]
  • 꼴찌 박사
* 저자/출판사/분야 이름을 클릭하시면 관련도서들이 검색됩니다.
“내 머리로 박사가 되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었다!”

가난한 열등생이 아시아태평양 에이즈학회장,
하버드 케네디스쿨 졸업, 건국대 교수가 되기까지
45년간 배달된 하나님의 사랑!

하나님은 성경에만 머물러 계신 분이며 내 삶과 무관하다고 여기는 성도가 있다. 하지만 하나님은 지금도 우리를 사랑하시며 우리가 선한 일을 하며 살 수 있도록 일하고 계신다. 건국대 교수이자 에이즈(AIDS) 분야 아시아 최고 전문가인 조명환 교수의 삶을 보면 나를 섬세하게 이끌고 계시는 하나님을 만날 수 있다.

모자라는 ‘형광등’ 같았던 조명환 교수의 드라마 같은 인생
저자는 가난하여 태어날 때부터 원조를 받았다. 일단 책상에 앉으면 8시간은 일어나지 않고 공부할 수 있는 끈기가 있었으나 이상하게도 성적은 늘 바닥이었고 꼴찌의 굴욕도 맛보았다. 하나님은 광야의 작은 풀처럼 보잘 것 없는 존재 같은 저자에게 사람을 보내어 일하셨다. 미국인 어머니 에드나는 저자에게 무려 45년간 매달 15달러와 사랑의 편지를 보냈다. 문과생이었던 저자는 실력이 모자라 갈 대학이 없었으나 하나님이 보내 주신 아버지 지인의 권유로 가까스로 적성에도 맞지 않는 공과대학에 들어갔고, 우연히 ‘선포’한 교수라는 꿈을 이루기 위해 박사학위를 취득하러 미국으로 건너갈 수 있었다. 하지만 학습 능력이 떨어져 처음 들어간 미국 대학에서 쫓겨나는 등 숱한 고비를 만났다. 어두운 터널을 통과할 때마다 하나님은 에드나를 통해 “God loves you, Trust His love, I pray for you”라는 생생한 사랑을 전했다. 지금 저자는 하나님의 설계도대로 교수의 꿈도 이루었고 아시아를 대표하는 에이즈 퇴치 운동의 리더가 되었다.

“이 모든 것들이 내가 계획하고 간 길이 아니었다”
저자는 하나님의 개입이 아니고서는 상상할 수 없는 인생을 살고 있다. 노벨상 수상자 블럼버그 박사의 도움으로 스탠퍼드대학과 실리콘밸리에서 연구 활동을 하며 세계적 혁신 기업들의 창업 과정을 목격하였으며, 바이오기업 셀트리온을 통해 과학이 상업화되는 과정을 경험했다. 미국 하버드대학교 케네디스쿨에서 행정학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졸업 후 아시아·태평양 에이즈학회 회장으로 선출되었다. 자연과학, 사회과학, 인문학을 두루 익힌 통섭형 인재가 된 저자는 하나님의 선한 도구로 쓰임 받고 있다.

하나님은 당신을 사랑하신다. 그분을 믿어라
하나님은 앞길이 막막하여 주저앉아 있는 우리에게 당신의 사랑을 믿으라고 말씀하신다. 그리고 누군가 우리를 위해 기도하고 있음을 일깨워 주신다. 에드나는 비행기를 한 번도 타 본적이 없으며 노년에 편의점에서 일할 정도로 부유한 사람이 아니었다. 하지만 그녀는 우리가 선한 일을 위하여 지으심 받았다는 사실을 삶으로 보여 주었다. 지금 상황이 어떠하든 우리도 제2, 제3의 에드나가 되어 누군가를 섬기는 사랑의 손이 될 수 있다. 하나님이 내 삶 굽이굽이 어떻게 개입하고 인도해 주셨는지 그 다함없는 사랑을 깨닫게 하는 이 책은 주님이 앞으로 어떻게 일하실지 기대감을 준다. 또 내 힘으로 무언가를 이루려는 생각을 버리고 하나님이 이루시도록 온전히 맡기는 삶을 살도록 도전한다.


지은이_조명환
건국대 생명과학특성학과 교수이자 에이즈(AIDS) 분야 아시아 최고 전문가다. 나비넥타이와 청바지를 즐겨 입는 저자는 순진한 소년처럼 웃는 모습이 매력적이다. 외할머니와 부모님, 그리고 45년간 매달 15달러와 편지로 원조한 미국인 어머니 에드나까지 세 겹 줄의 기도 팀으로부터 영적인 축복을 받으며 살았다. 저자는 일단 책상에 앉으면 8시간은 일어나지 않고 공부할 수 있는 끈기는 있었으나 이상하게도 성적은 늘 바닥이었고 꼴찌의 굴욕도 맛보았다.

하나님은 광야의 작은 풀처럼 보잘 것 없는 존재 같은 저자의 삶을 세밀하게 간섭하셨다. 문과생이었던 저자는 실력이 모자라 갈 대학이 없었으나 하나님이 보내 주신 아버지 지인의 권유로 가까스로 적성에도 맞지 않는 공과대학에 들어갔고, 우연히 ‘선포’한 교수라는 꿈을 이루기 위해 대학원 졸업 후 박사학위를 취득하러 미국으로 건너갔다. 하지만 학습 능력이 떨어져 처음 들어간 미국 대학에서 쫓겨나는 등 숱한 고비를 만났다. 그러나 하나님은 에드나를 통해 “God loves you, Trust His love, I pray for you”라는 생생한 사랑을 전했다. 지금은 하나님의 설계도대로 교수의 꿈도 이루었고 아시아를 대표하는 에이즈 퇴치 운동의 리더가 되었다.

이후 저자는 하나님의 개입이 아니고서는 상상할 수 없는 인생을 살고 있다. 노벨상 수상자 블럼버그 박사의 도움으로 스탠퍼드대학과 실리콘밸리에서 연구 활동을 하며 세계적 혁신 기업들의 창업 과정을 목격하였으며, 한국으로 돌아와 바이오기업 셀트리온을 통해 과학이 상업화되는 과정을 경험했다. 자연과학, 사회과학, 인문학을 두루 익힌 21세기형 통섭형 인재가 된 저자는 계속해서 하나님의 선한 도구로 쓰임 받고 있다.

건국대 미생물공학과를 졸업했으며 미국 애리조나대학교에서 미생물·면역학 박사학위를 받은 후 건국대 교수가 되었다. 자연과학을 넘어 사회과학을 공부하고 싶은 마음에 미국 하버드대학교 케네디스쿨에서 행정학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졸업 후 아시아·태평양 에이즈학회 회장으로 선출되어 에이즈 퇴치 운동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저자는 건국대에서 면역학과 생화학을 가르치며 미국 메릴랜드대학교에서 미국정치학도 강의한다. ‘올해의 국제 과학자’, ‘건국대학 우수 강의교수’, ‘대한민국 창조경영 대상’, ‘대한민국을 이끄는 재계인물 500인’, ‘자랑스러운 혁신 한국인’, ‘올해의 新 한국인 대상’, ‘아시아를 대표하는 올해의 인물’, ‘메릴랜드대학 글로벌 교수상’ 선정 등 기적의 드라마를 써 나가고 있다.


* 차례
프롤로그_하나님의 사랑은 살아 있다

Part 1. 훈련: “하나님은 너를 사랑하신다, 그분을 믿어라”
꼴등을 해도 게으르진 않았다
파란 눈의 어머니, 에드나
없는 길도 만드시는 하나님
어머니의 대학 입학 선물
하나님이 쓰시는 사람

Part 2. 만남: 하나님은 사람을 통해 일하신다
들어주시고 이루어 주시는 주님
에이즈 전문가, 내 계획이 아니었다
하나님이 엮어 주신 노벨상 수상자
만남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과학이 상업화되는 과정을 배우다

Part 3. 사명: 나는 하나님의 선한 영향력이 되련다
“왜 하버드 케네디스쿨에 가려 하나요?”
에이즈와의 전쟁을 시작하다
하나님과 함께 세상을 뛰어 다니다
2030년 에이즈 정복 선언
생물학 교수, 정치학도 가르치다

에필로그_영원한 감사를 노래하다


본문 맛보기
에드나 어머니가 돌아가실 때까지 사랑과 기도가 담긴 15달러와 편지 배달은 45년간 계속되었는데, 어머니의 편지에서 마지막 문장은 늘 같았다.

God loves you
Trust His Love
I pray for you

‘하나님은 너를 사랑한다. 그의 사랑을 믿어라. 나는 너를 위하여 기도한다.’
에드나 어머니는 하나님은 당신이 먼저 나를 사랑하시고(요일 4:10), 나를 사랑으로 지으셨으며, 내가 태어나기 전부터 나의 모든 날을 아셨으며(시 139:16), 나를 지키시고 보호하시며 기쁨을 이기지 못하시고 노래하시는 분(습 3:17)임을 알려 주었다. 그리고 그런 하나님의 사랑을 믿으라고 부탁하였다. 아들을 아끼지 않으신 다함없는 사랑(요 3:16), 세상의 어떤 존재라도 끊을 수 없는 능력의 사랑(롬 8:39)을 의심 없이 신뢰하기를 원하셨다. 어려운 환경에서 태어나 어렵게 살아가는 내게 “내가 어찌 너를 놓겠느냐, 내가 어찌 너를 버리겠느냐”(호 11:8)며 절대 포기하지 않으시는 하나님의 사랑을 깨닫게 하셨다. 또 에드나 어머니는 때때로 혼자 버려진 것처럼 막막할 때마다 나를 위해 기도하는 자가 있음을 깨닫고 용기를 얻게 하셨다.
<28-29쪽>


나는 그 당시 노벨상 수상자 블럼버그 박사가 왜 그 많은 사람들을 내게 소개해 주고 실리콘밸리를 경험하게 했는지 그 저의를 이해할 수 없었다. 그는 왜 그나 나의 전공과는 상관없는 경제, 경영, 정치 등에서 내 눈을 뜨게 하려는 걸까? 간염 바이러스를 세계 최초로 발견하고 간염 백신을 최초로 개발한 그가 왜 내게 그와 관련된 학문은 가르치지 않는 걸까? 물론 그를 통해 알게 된 세상은 내 능력이나 힘으로는 도무지 닿은 수 없는 것이었다. 당연히 내겐 행운이요 축복인 시간이었다. 그럼에도 내 마음속에선 ‘왜’라는 질문이 계속해서 솟아 나왔다. 그가 말한 40퍼센트의 시간은 정확히 무슨 의미가 있는 건지 알 수 없었다.

넉 달이 지났을 즈음, 나는 블럼버그 박사의 의도를 이해하기 시작했다. 그 사이 나의 사고력과 통찰력, 관점이 달라진 것이다. 나는 나와 전혀 다른 분야의 사람들과 만나고 대화를 나누면서 같은 이슈를 놓고도 과학자와 정치인, 기업인이 보는 시각이 각각 다르다는 걸 알게 되었다. 그러면서 그들에게 흥미를 느꼈고 이해했고 전과 다른 시각으로 그들을 보게 되었다. 이전까지 내 머릿속은 오직 생명과학, 그중에서도 면역학, 면역학 중에서도 에이즈 관련 지식으로 가득 차 있었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내 머릿속에는 사회과학과 인문학 등의 영역이 생겼다. 그리고 이들이 서로 융합되고 통섭하는 방법으로 사고하기 시작했다. 정말 놀라운 변화였다.
<102-103쪽>


북서치 바로하기새로나온책베스트셀러브랜드별도서분야별도서저자별도서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