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이 내 마음에 노크할 때 표지
[미리보기]
  • 신이 내 마음에 노크할 때
* 저자/출판사/분야 이름을 클릭하시면 관련도서들이 검색됩니다.
신은 어떤 존재인가?
신과 나는 무슨 상관이 있을까?

‘신은 존재하지 않는다’라고 생각하는 이에게
‘신이 존재한다면 어떨까?’를 묻는다.
신의 존재를 향한 인본적 탐구,
신본적 깨달음을 배운다!

책의 구조는 이렇다. 만약 신이 있다면 신은 우주를 창조한 존재이어야 하며 신은 절대적으로 자기중심적이며 동시에 절대 선의 근본이라는 점을 전제한다. 신은 인격적 존재로서 인간이 신을 닮도록 창조하였지만 신은 창조한 인격인 반면 인간은 창조된 인격이라는 거대한 차이가 있음을 밝힌다. 인간은 제한적이지만 자유의지를 타고났다는 점이 다른 피조물과 대조되는 인격적 존재임을 증명하고자 한다. 따라서 신도 아니고 자연과 다른 인간의 독특성이 고통의 문제를 필연적으로 수반한다는 점을 다룬다. 고통의 문제는 언제나 ‘왜’라는 질문을 갖게 한다. 왜 고통이 있어야 하는지, 왜 고통에서 완전히 벗어날 수 없는지, 왜 고통의 삶이라도 살아야 하는지, 왜 신은 인생을 만들었는지 등 우리가 인간으로서 반드시 꼭 한번쯤은 해 볼 고민에 대해 대화하고자 한다.

요점은 이렇다. 신은 완전해야 신이다. 신의 하는 일에는 더할 것도 없고 뺄 것도 없이 모든 것에 완벽하다. 그래서 신의 창조에는 반드시 목적이 있다. 그리고 그 목적은 꼭 이루어진다. 신은 스스로 만족하여 어떤 부족함도 없기 때문에 인간을 만든 목적에 신의 부족함을 채우기 위한 목적은 없다. 신의 목적은 신 자신이다. 신의 목적은 선과 의다. 신의 목적은 사랑이다. 그러므로 인간의 존재 목적도 사랑이다. 인간의 고통도 사랑을 위해 존재한다. 고통 없이 사랑은 존재하지 않는다. 사랑은 고통을 감수하고라도 추구할 절대적 가치를 지닌다. 고통도 없고 사랑도 없는 상황보다 고통을 수반하는 사랑이 낫다. 사람은 한 그루 나무처럼 타락의 위험성이 전혀 없는 매우 안전한 존재가 아니다. 대신 사랑 할 수 있는 유의미한 존재다. 왜냐하면 인간은 인격이기에 신의 사랑을 경험할 수 있는 특권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신은 사랑이고 타락한 인류를 회복시키기 때문에 인생은 회복될 수 있다.


지은이_정우현
정우현 교수는 무신론자 아버지와 유신론자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어려서부터 신의 존재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 번뇌했다. ‘신은 어떤 존재인가?’, ‘신의 존재 목적은 무엇인가?’, ‘신이 있다면 나와 무슨 상관이 있을까?’, ‘각 종교에서 말하는 신은 서로 다른 것인가, 아니면 하나의 신을 다르게 표현한 것인가?’ 그는 자신 안에서 터져 나오는 수많은 질문들에 답을 찾고자 1999년 신학에 입문해 신과 인생이 어떤 관계가 있는지 면밀히 따져 보고, 그 안에서 깨달은 바들을 정리해 구도자들에게 전하는 일을 하고 있다.

이 책은 그와 같이 구도의 길을 걷고자 하는 이들에게 인생의 뿌리는 신에 닿아 있으며, 도덕적 선과 우주적 아름다움의 기원 역시 신이라는 것을 실천신학자로서 논리적이면서도 감성적인 터치로 세밀히 전달하고 있다. 이 책이 구도자들에게 신을 향한 물음표를 느낌표로 바꾸는 전환점이 되기를 바란다.

정우현 교수는 대전침례신학대학원에서 목회학 석사 과정을 마치고, 리버티 대학교에서 목회적 돌봄과 상담 전공으로 철학박사 학위를 수여 받았다. 이후 플로리다 크레스트뷰에서 목회를 하고, 현재는 미드웨스턴 침례신학대학원 상담학 교수로 재직 중이다.


목차
추천사
서문

Knock 1
알고 싶지만 믿어지지 않는 신

1. 호기심은 신을 향한 영혼의 첫걸음이다
2. 매뉴얼대로 할 때 신을 만날 수 있다
3. 신을 왜곡하는 ‘나’라는 색안경을 벗어라

Knock 2
신과 마주하는 시간

1. 창조의 라이센스는 신에게만 있다
2. 신의 준을 벗어난 것은 위법이다
3. 신은 3차원과 4차원을 연결한다
4. 신이 추구하는 것은 사랑이다

Knock 3
나를 알고 있는 신을 아는 일

1. 신이 아는 나는 위대하다
2. 가장 위험한 신은 자신이다
3. 그래서 난 사랑할 수 있다
4. 신은 사랑만 생각한다

Open the Door
사랑한다는 것 신을 안다는 것
1. 사랑은 원래 자리로 돌아가는 것이다
2. 사랑의 수고가 깊은 친밀감을 만든다
3. 사랑할 때 나의 무대가 우리의 무대로 바꾼다
4. 닫힌 문을 열 때 어두운 인생에 빛이 들어온다


추천사
우리는 지금 포스트모던 시대, 모든 가치가 상대화된 신 부재의 시대를 살아가고 있습니다. 이런 시대에 그리스도인은 이웃에게 신을 증명하는 근거를 상실했고, 믿지 않는 이웃은 그리스도인들의 전도를 불편해합니다. ‘과연 아직도 우리가 사 는 시대에 신에 대한 탐구가 필요할까?’ 정우현 교수님은 쉽지 않은 이 질문에 대한 답을 찾고자 했습니다. 오래된 변증학의 질문을 우리 시대의 언어로 다시 묻고, 단 순한 논쟁이 아니라 자상한 대화를 시도했습니다. 그래서 이 책은 믿지 않는 이웃 과 마음을 열고 대화하기에 좋은 근거를 제공합니다.
_이동원 목사(지구촌교회 원로, 국제 코스타 이사장)

이 책은 전도자와 구도자의 필요를 동시에 채워 줍니다. 영혼을 건지는 일에 사명 을 가진 전도자와 영혼 구원에 관심을 갖는 구도자 모두에게 필요한 것은 복음의 내용을 정확하게 이해하는 것입니다. 그래야 전도자는 복음을 효과적으로 전하고 구도자는 그것을 믿고 받아들이는 데 이를 수 있습니다. 이 책은 그 두 가지 필요를 동시에 채워 줍니다. 이처럼 실제적이며 효과적인 통찰력과 지혜를 전달해 주신 정우현 교수에게 축하와 감사를 드립니다. 개인적인 양서뿐 아니라 제자 훈련의 교재 및 전도용 책자로도 사용될 수 있기에 일독을 강력하게 추천합니다.
_김만풍 목사(아노덴연구소 대표)

정우현 박사가 사람들이 하나님의 본성, 인간의 본성, 하나님과 인간의 관계에 대해 고민하는 데 도움이 되는 책을 저술했습니다. 정 교수는 평신도가 고려할 수 있는 신학의 중대한 질문들에 대해 체계적으로 고민하도록 독자를 인도합니다. 이 책은 신앙의 중요한 주제들에 대해 실제적인 고민을 하도록 돕는 책입니다.
_에버렛 워딩턴 Everett Worthington 버지니아 커먼웰스 대학교 심리학 교수, 《용서와 화해》의 저자


우리는 삶에 대한 가장 중요한 질문들에 어떻게 답하고 있습니까? 정우현 박사는 이 책을 통해 다양한 문화와 종교적 견해로 가득 찬 세상에서 사람들의 질문에 의미 있는 답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페르난도 가죤 Fernando Garzon
_리버티 대학교 심리학 교수


북서치 바로하기새로나온책베스트셀러브랜드별도서분야별도서저자별도서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