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에 죽고 예수와 살다 표지
[미리보기]
  • 종교에 죽고 예수와 살다
  • Skye Jethani (←저자책 모두보기)
  • 두란노 (←브랜드책 모두보기)
  • 2017-10-23
  • 160 페이지 | 135*190 (mm)
  • 9788953129696
  • Whats Wrong with Religion
* 저자/출판사/분야 이름을 클릭하시면 관련도서들이 검색됩니다.
종교 게임을 끝내고
사랑을 시작하다

종교에 죽고
예수와 살다

“세상이 이 모양 이 꼴인 건, 다 종교 때문이야!”
“대체 종교가 뭐길래?”


오늘도 종교와 진리 사이,
교인과 그리스도인 사이에서 서성이는 이들에게

실제로 수많은 사람들이 교회를 떠나며 이 시대를 “탈종교화”라는 키워드로 읽어 내는 목소리가 높아지는 와중에도, 여전히 온갖 종교는 성행하고 있으며, 한편으로 이단까지 기승을 부린다. 열심히 신앙생활을 한다고 하는데 마음이 공허한 사람, 교회에는 다니지만 그야말로 일요일에 교회만 다닐 뿐인 사람, 집안 내 종교 갈등으로 마음 고생을 하는 사람, 종교라면 진력이 난 사람, 마음의 안정을 위해 종교 하나쯤은 갖고 싶은데 마땅히 무슨 종교를 가져야 할지 고민하는 사람을 위한 책이 나왔다. 비교종교학과 목회학(M.div.)을 공부하고, 미국 교계의 유력 잡지인 <크리스채너티 투데이> 산하 <리더십 저널>에서 다년간 편집장을 지내면서 시대와 교계 흐름에 대한 깊은 통찰력과 예리한 필력을 인정받은 스카이 제서니가 쓴 《종교에 죽고 예수와 살다》.

‘거짓된 짐’을 다 내려놓고
‘예수의 쉬운 멍에’를 메고 날아오르라


스카이 제서니는 힌두교도와 인본주의자, 복음주의 기독교 신자와 무신론자, 가톨릭교도가 한데 뒤섞인 집안에서 자랐다. 종교 경기장에 너무 많은 ‘팀들’이 나와 쉴 새 없이 다툼을 벌이는 통에 그는 종교에 지독한 환멸을 느끼게 됐고, 청년 시절 이 지겨운 시합에서 아예 손을 떼기로 작정했다. 그런데 바로 그때, 예기치 못한 인물이 경기장 한복판으로 걸어왔다. 그분은 그분의 이름을 도용한 문화적·제도적 ‘팀들’과는 전혀 달랐다. 스카이 제서니는 종교 제도가 아닌 진짜 예수 그리스도를 만났다. 그는 책의 서두에서 “말할 수 없이 부담스러우면서 동시에 말할 수 없이 매력적인 분이었다”라고 예수님을 소개한다. 저자는 이 책에서 내용의 이해를 도와줄 일러스트까지 직접 그려 가면서, 자신이 종교 게임을 그만두고 예수님을 따르기 시작한 뒤로 그분께 배운 아홉 가지 놀라운 진실을 열정적으로 밝힌다.

“천천히 읽을수록 좋은 책이다”
_스캇 맥나이트(신약학자)


이 책은 종교와 신앙과 하나님을 단단히 잘못 이해하고 있는 우리의 고정관념과 편견을 무너뜨린다. 분량은 짧지만 논리적 비약이 없고, 저자의 의중을 명쾌하게 전한다. 또한 직접 그린 일러스트를 통해, 책의 메시지를 한층 쉽고 친근하면서도 와닿게 전달하고 있다. 다원주의 종교와 무신론자는 차치하고도, 크리스천들마저도 엉뚱한 방향과 목적을 향해 신앙생활, 종교생활을 할 때가 얼마나 많은가. 신자든 비신자든, 이제 예수와 살라. 예수와 함께 살아 있는 삶을 살라.


지은이 _스카이 제서니(Skye Jethani)
하나님을 사랑하는 그리스도인이요, 영혼들을 향한 열정이 넘치는 목사, 예리한 통찰력과 뛰어난 글솜씨를 지닌 작가이자 편집자다. 신앙과 문화의 접점을 찾아 미디어 자원을 개발하는 ‘스카이파일럿 미디어’(SkyPilot Media)의 대표이기도 하다. 미국 기독교 유력 잡지 〈크리스채너티 투데이〉(Christianity Today)에서 발행하는 〈리더십 저널〉(Leadership Journal)에서 편집장을 지냈으며, 〈카탈리스트 리더십〉(Catalyst Leadership), 〈렐러번트〉(Relevant), 〈허핑턴 포스트〉(Huffington Post) 등에도 정기적으로 기고하고 있다. 또한 ‘필 비셔 팟캐스트’(The Phil Vischer Podcast)의 공동 진행을 맡고 있으며, 목회 컨퍼런스에서 강연 활동도 자주 한다. 저서로는 《부르심의 자리》(두란노), 《하나님의 도시》, 《with》, 《하나님을 팝니다?》(이상 죠이선교회 역간) 등이 있다.

마이애미대학교(Miami University, 오하이오주 옥스퍼드 소재)에서 비교종교학 학사학위를, 트리니티복음주의신학교(Trinity Evangelical Divinity School, 일리노이주 디어필드 소재)에서 신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일리노이주 얼라이언스교회에서 6년간 교육목사로 섬겼다. 사랑하는 아내(아만다), 세 자녀(조에, 아이작, 루시)와 함께 일리노이주 휘튼에서 살고 있다.
www.facebook.com/AuthorSkyeJethani

옮긴이 _정성묵
광운대학교에서 영어영문학을 전공하고, 현재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2015년 문서선교협력위원회가 선정한 ‘올해의 역자상’을 수상했다. 《부르심의 자리》, 《한계를 껴안는 결혼》, 《예수님처럼 친구가 되어 주라》, 《쉬운 예수는 없다》, 《팬인가, 제자인가》, 《팀 켈러의 왕의 십자가》, 《엄마라고 불러도 돼요?》(이상 두란노) 등 다수의 역서가 있다.


차례
들어가며. 종교 게임을 끝내고 사랑을 시작하다

Part 1. 죽은 종교를 벗다
1. 모든 사람은 ‘종교적’이다
2. ‘종교’가 세상을 어떻게 망치는가
3. ‘종교’를 없애면 다 해결될까
4. 하나님은 ‘우리가 부리기 위해’ 존재하는 분이 아니다
5. 우리도 ‘하나님께 이용되기 위해’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

Part 2. 살아 있는 복음을 입다
6. ‘함께 살자’ 날마다 초대하신다
7. 진정한 ‘래디컬’ 삶을 살라
8. 하나님 손안에서 당신은 완전하게 안전하다
9. 당신에게 필요한 전부는 사랑이다


추천의 글
진부한 교회들에 대한 불만족으로 종교를 진지하게 탐구하는 중이라면 잠시 이 책의 메시지에 귀를 기울여 보라. 참, 아기자기한 그림들과 재기 넘치는 표현들이 가득하다고 해서 이 책의 진지함을 놓치지 않기를 바란다. 천천히 읽을수록 좋은 책이다.
스캇 맥나이트 _노던신학교 신약학 교수, 《하나님 나라의 비밀》 저자

스카이 제서니가 신앙을 가로막는 장애물을 뚫고 나가기 위한 쉽고도 명료한 안내서를 내놓았다. 종교에 관한 당신의 신념이 어떠하든 궁극적인 질문들에 관심이 있다면 이 책이 가뭄 끝에 단비와 같이 반가울 것이다.
존 오트버그 _멘로파크장로교회 담임목사, 《선택 훈련》 저자


본문 맛보기
종교가 진화하면서 그 통제 시스템도 발전했다. 시간이 지나면서 의식과 주문, 제사 외에 도덕이 신의 은총을 입거나 신의 진노를 피하는 중요한 방법으로 등극했다. 도덕적으로 살면 풍년이 찾아오고 가문이 번성하며 국가가 전쟁과 가뭄을 피할 수 있다는 믿음이 뿌리를 내렸다. 이런 이유로 많은 종교적인 사람들이 하나님의 계명에 순종함으로써 경건의 껍데기를 치장하고 있다. 하지만 가까이서 속을 들여다보면 전혀 다른 풍경이 펼쳐진다. 종교적인 사람은 사랑에서 우러나온 헌신을 하기보다는 단순히 예측 불가능한 세상을 두려워하는 사람일 수 있다. “내가 과연 취직할 수 있을까?” “내 자식들이 무사할까?” “우리 팀이 결승에 진출할 수 있을까?” 그는 이런 통제할 수 없는 상황을 통제하기 위해 도덕적인 행동으로 하나님의 복을 얻어 내려고 한다. 그래서 겉으로는 하나님께 헌신하는 듯 보이지만 실상은 세상을 자신이 원하는 대로 움직이기 위해 하나님을 꼭두각시처럼 조종하려는 것일 뿐이다.
_35p

20세기 가장 압제적인 체제 대부분이 무신론을 기초로 건설되었다. 스탈린의 소련과 모택동의 중공, 캄보디아의 크메르 정권, 지금까지도 지속되고 있는 북한은 모두 살인적인 무신론 정권이다. 물론 종교적인 사람들도 끔찍한 악을 저지르곤 한다. 하지만 종교를 없앤다고 해서 상황이 더 나아지지는 않는다. 그래 봐야 종교적인 악을 비종교적인 악으로 대체하는 꼴에 지나지 않는다. 바츨라프 하벨(Vaclav Havel)은 이 점을 잘 알고 있었다. 공산 정권 아래서 투옥되어 극심한 고초를 겪었던 그는 나중에 체코 공화국 대통령에 선출되었다. 그런데 그는 정적들을 제거하지 않고 용서함으로써 전 세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그는 이렇게 말했다. “선과 악을 가르는 선은 우리와 그들 사이가 아니라 각 사람의 중심을 통과한다.”
_52p

사명이 정확히 무엇이냐를 두고 종교마다 의견이 다르지만 대체로 하나님이 시작해서 이제 그분의 종들이 인생의 최우선 과제로써 수행하는 위대한 역사를 지칭한다. 그런데 종교는 모든 사람을 이 사명과의 관계에서 본다. 사명에 목숨을 바친 사람들은 추앙을 받는 반면, 덜 거룩한 일에 한눈을 파는 사람들은 비판을 받거나 은근히 손가락질을 당한다. 많은 종교적인 사람들이 소비주의라는 우리 문화의 우상을 제거한다는 명목으로 ‘사명주의’라는 또 다른 우상을 끌어들였으니 아이러니가 아닐 수 없다. 결국 그들은 더 심한 이교도로 전락했다.
_83p

물론 예수님은 “세상 죄를 지고”(요 1:29) “자기 목숨을 많은 사람의 대속물로 주려”(마 10:45) 이 땅에 오셨다. 하지만 우리를 위해 예수님이 하신 희생의 궁극적인 목표는 우리를 천국에 데려가는 것이 아니다. 그분의 목표는 우리를 ‘하나님과’ 화해시키는 것이었다. 천국에 가는 것은 그곳에 계신 하늘 아버지와의 연합에 따르는 보너스일 뿐이다. 따라서 천국 자체를 목표로 삼으면 완전히 헛다리 짚은 셈이다. 존 파이퍼(John Piper)는 이 점을 분명히 지적했다. “천국에 그리스도께서 계시지 않아도 행복해할 사람들은 그곳에 가지 못할 것이다.” 하나님이 계시지 않은 천국은 천국이 아니다. 예수님은 천국이 아닌 하나님을 갈망하라고 말씀하셨다. 그래서 그분이 주신 가장 큰 계명은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이다(막 12:30). 하지만 알지도 못하는 분을 어떻게 사랑할 수 있는가? 보지도 못한 분을 어떻게 갈망할 수 있는가?
_109p



* 두란노 도서를 사랑하시는 독자분들께서 남겨주신 소중한 서평과 두란노 책이야기 입니다.
게시판 리스트
게시물순번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 종교에죽고예수와살다/예수로 옷입고 래디컬하게 사는 삶 라온헤윰 2017-11-19 47

1  |  

북서치 바로하기새로나온책베스트셀러브랜드별도서분야별도서저자별도서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