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혜는 더 낮은 곳으로 흐른다 표지
[미리보기]
  • 은혜는 더 낮은 곳으로 흐른다
* 저자/출판사/분야 이름을 클릭하시면 관련도서들이 검색됩니다.
룻기에서 찾은 하늘의 영성
은혜는 더 낮은 곳으로 흐른다

“고난의 시간을 버티고 보니
사방이 은혜였습니다”


이해되지 않는 절망의 순간에도
하나님의 섭리는 흐른다

먹고 살기조차 힘든 오늘, 그럼에도 예수를 믿어야 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예수 믿는다고 부자가 되는 것도 아니고 유명해 지지도 않는다. 교회 나가 봐야 금은보화는커녕 더 힘든 일만 생기기 일쑤다. 그럼에도 우리는 왜 ‘내 맘대로’ 살지 말고 ‘하나님의 뜻대로’ 살아야 한다고 말하는 걸까? 이 책의 저자는 룻이라는 이방 여인의 삶을 통해 우리 믿음의 본질적인 질문에 답한다. 그 안에 숨긴 예수 그리스도의 구원 섭리와, 더 나아가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놀라운 계획과 일하심을 발견한다.

어째서 하나님 백성의 땅은 흉년인가?
룻은 풍요로운 모압이 아니라 흉년으로 고통받는 베들레헴을 택했다. 그런데 세상의 눈으로는 어리석기 짝이 없는 이 선택을 성경은 ‘축복’이라 말한다. 베들레헴이야말로 하나님의 약속의 땅이요, 축복의 땅이었기 때문이다. 당신은 인생의 고난과 고통 앞에서 어디로 가고자 하는가? 혹시 눈에 보이는 풍년을 좇아 선택하지는 않는가? 룻은 마침내 그 복된 선택으로 왕의 계보, 예수 그리스도의 계보를 잇는 축복을 받았다. 이삭 줍는 여인에서 땅주인의 아내가 된 것이다. 바로 이것이 룻기에 담긴 복음이요, 우리가 영적 선택을 해야 하는 이유다.

실패와 고통의 자리에서 발견되는 은혜
이 책에는 룻을 투영하여 본 저자의 굴곡진 인생이 곳곳에 기록되어 있다. 저자는 다섯 살에 아버지를, 여덟 살에 어머니를 여의고 홀로 생계를 해결하며 사춘기를 보냈다. 목회를 시작할 때는 지하실에 새는 물과 싸웠고, 나중에는 아내의 병과 싸웠다. 처절한 시간을 보내며 원망도 했고 눈물도 숱하게 흘렸다. 그런데 어느 순간 저자는 이 모든 고난이 지금의 유재명을 만들기 위한 하나님의 놀라운 은혜요 섭리였음을 깨달았다. 마치 룻이 이삭을 주우며 근근이 하루를 버텨야 했지만, 마침내 왕의 계보를 잇는 축복을 받은 것과 같은 섭리다.

고난을 통과한 저자는 인생의 처절한 순간에 준비하시는 하나님의 빛나는 은혜, 이삭을 줍는 순간에도 보아스를 준비하시는 그 섭리를 모든 성도가 경험하길 바라며 이 책을 집필했다. 이 책을 읽는 모두가 룻의 삶에 담긴 거대한 복음의 물결을 경험하고 그 벅찬 은혜를 만끽하기 바란다.


지은이_유재명
유재명 목사에게는 좀 색다른 별명이 있다. “은혜가 아니면 안 되는 사람, 유재명.” 이 별명을 저자 스스로 붙였다. 저자는 이 별명을 서슴없이 표현하며 별명대로 살기를 원하고 있다. 모든 것이 부족하여 은혜가 아니면 아무것도 할 수 없던 사람으로 살았기 때문이다. 목사로서도 많은 것이 부족하다고 생각하여 다른 방법에 마음을 빼앗기지 않고 오직 말씀과 기도를 붙들고 28년째 변함없이 달려가고 있다. 목회 사역 가운데 모진 바람을 수없이 맞았지만 주님을 피난처 삼아 모든 것에 인내하여 열매를 거두었다. 이제 저자는 “은혜가 아니면 안 되는 사람”에서 더 나아가 “은혜가 아니면 설명될 수 없는 사람”이라고 표현하곤 한다. 하나님의 은혜를 너무 많이 입고 있음을 깨닫고 있기 때문이다. 특별히 성경을 묵상하면서 하나님의 마음을 읽어 내는 것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저자는 본문에 담긴 하나님의 마음을 묵상하여 성도들과 함께 나누는 것을 최고의 축복이라 여기며 살고 있다. 저서로 《나는 너의 하나님이라》, 《하나님의 마음을 읽는 복음 여행, 팔복》(두란노), 《포기 없는 기다림》, 《그 처음의 땅, 에덴에서 찾은 나》(이상 넥서스CROSS)가 있다.

- 백석대학교 기독신학대학원 졸업
- 경기남노회 증경노회장
- 안산시 기독교연합회 증경회장
- 현 안산빛나교회 담임목사.


프롤로그 중에서
모두가 빠르고 부담 없이 원하는 것을 소유하고 싶어 하는 시대입니다.
사람들은 하나님의 은혜마저 빠르고 간단하게 만들어 내곤 합니다. 하나님의 은혜를 찾을 때는 맛집 탐방을 하듯이 찾아다닙니다. 그러나 사람이 억지로 만든 은혜는 조미료로 맛을 내어 빨리 차린 음식 같습니다. 당장 입에는 자극적인지라 맛있는 것 같지만 우리 몸을 건강하게 하지 못합니다. 그저 집밥처럼 투박하지만 오래 끓여 진하고 깊은 맛을 는 은혜, 몸에는 체력이 되며 마음은 따뜻해지고 영혼의 배고픔을 채워 주는 온전한 은혜가 적은 시대입니다.

사람이 만들어 낸 은혜는 감동을 줄 수 있지만 진정한 변화는 없습니다. 그래서 성경 안에 담긴 하늘에서 내리는 은혜를 기다리기가 마치 가뭄의 땅에 비 내리기를 기다리는 것 같습니다. 늘 성경은 우리에게 가장 본질적인 질문을 합니다.

나는 누구인가.
나는 누구여야 하는가.
나는 무엇으로 사는
사람이어야 하는가.

이 본질적 질문 앞에서 나는 은혜 없이는 아무것도 할 수 없고, 은혜 빼고는 설명될 수 없는 사람이라고 고백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 벅찬 은혜를 품고 룻기를 묵상하는 가운데 길과 진리와 생명이 보였습니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아버지께로 올 자가 없느니라(요 14:6)

거대한 복음의 물결 가운데 보이는 길과 진리와 생명을 사랑하는 성도님들과 함께 나누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매 주일 룻기에 담긴 복음을 가슴에 새기며 벅찬 은혜의 감격을 나누곤 했습니다. 그리고 그 감격을 더 많은 사람들과 함께 나누고 싶어 책을 엮게 되었습니다. 룻기의 주인공은 룻도, 나오미도, 보아스도 아닙니다. 룻기의 진정한 주인공은 예수 그리스도요, 룻기를 짜내면 ‘하나님의 은혜’만이 보입니다.

그 은혜는 더 낮은 곳으로 흐르는 성질을 가지고 있습니다. 나오미와 룻은 당시 가장 약자였던 과부와 고아와 나그네의 대표적 인물입니다. 반면에 보아스는 하나님의 기업 무를 자로서 예수 그리스도의 구원의 상징입니다. 이 인물들은 각자의 인생의 가장 낮은 곳에 도도하게 흐르는 하나님의 은혜의 강물을 만났습니다.

나오미는 기업을 잃어버린 자였습니다. 인생에서 중요한 것은 먹고 사는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아니라 은혜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뜻을 이루어 내는 싸움인 것을 모르고 하나님의 기업 대신 세상의 산업, 모압을 택했습니다. 그러나 그 선택의 결과는 남편과 아들의 죽음뿐이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은혜는 낮고 낮은 곳으로 흘러 모압으로 들어가 모든 것을 잃어버린 나오미를 만나 주었습니다. 그리고 나오미를 거쳐 더 낮은 곳, 이방 여인인 룻에게까지 흘러갔습니다. 이들은 다 버리고 베들레헴으로 돌아가 가장 낮은 땅 타작마당에서 하나님의 은혜의 이불을 덮었습니다.

그렇게 낮은 곳, 더 낮은 곳으로 흐르는 은혜는 결국 결혼하지 못하고 나이 들어 가던 보아스에게 미칩니다. 하나님의 때가 이르렀을 때에 보아스는 기업 무를 자의 의무에 순종하여 예수님의 족보에 이름을 올리는 축복을 얻습니다. ‘은혜가 아니면 안 되는 사람들.’ 룻기의 모든 인물들은 그렇게 설명됩니다. 그 은혜를 주시는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은 우리를 룻기의 역사 안으로, 은혜 안으로 복음 여행을 떠나게 합니다.

이 책을 통하여 독자들과 함께 낮은 땅으로 흐르는 하나님의 은혜의 생수를 나누어 마시고 싶습니다. 하나님의 은혜가 흘러가는 대로 몸을 맡기고 함께 깊은 은혜의 맛을 보기를 소망하며 기도합니다.


목차
프롤로그

Part 1. 룻, 복된 흉년을 선택하다
01. 내 삶에 심긴 섭리
02. 끝에서 다시 시작으로
03. 대충 살면 안 되는 이유

Part 2. 인생의 밑바닥, 이삭 줍는 자리로 나가다
04. 섭리적 우연으로 인도하시는 하나님
05. 보아스를 준비하시는 하나님
06. 부지중의 은혜
07. 은혜 위에 은혜

Part 3. 영원한 안식처, 신랑을 맞이하다
08. 잃어버린 기업을 되찾아 주실 분
09. 영원한 안식처로 가는 길
10. 신부의 자격

Part 4. 자격 없는 곳, 예수님의 계보가 시작되다
11. 인생을 반전시키는 만남
12. 내 기업 무를 자의 희생
13. 두 사람의 빛과 그림자
14. 예수님의 계보, 자격 없는 자들의 기록


북서치 바로하기새로나온책베스트셀러브랜드별도서분야별도서저자별도서
글쓰기